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베로나 이승우 세리에A 데뷔 또 무산…팀은 0-0 무승부

베로나 이승우(가운데) [베로나 홈페이지 캡처]
베로나 이승우(가운데) [베로나 홈페이지 캡처]

(서울=연합뉴스) 김태종 기자 = 이승우(19·헬라스 베로나)가 이탈리아 프로축구 세리에A 데뷔전을 다시 다음 경기로 미뤘다.

이승우는 21일 오전(한국시간) 스타디오 마르크 안토니오 벤테고디에서 열린 2017-2018 이탈리아 세리에A 5라운드 삼프도리아와 홈 경기에서 벤치를 지켰다.

이승우는 이날 교체 명단에 포함됐지만, 그라운드를 밟지는 못했다.

지난달 30일 FC바르셀로나B(스페인)에서 이적한 이후 3경기째다.

이승우는 오는 23일 라치오를 상대로 홈에서 열리는 6라운드에서 다시 데뷔전 도전에 나선다.

이승우의 결장 속에 베로나는 삼프도리아와 0-0으로 비겼다. 연패에서는 벗어나며 이번 시즌 2무 3패를 기록했다.

그러나 4경기 연속 득점을 올리지 못했다.

전반 여러 차례 위기를 넘긴 베로나는 전반 23분 마티아 발로티의 오른발 슈팅이 골키퍼에 막히면서 득점에 실패했다.

후반 26분 대니엘레 베르데가 단독 질주 후 날린 슈팅은 골대 위를 크게 지나갔다.

후반 33분 다니엘 베사의 슈팅은 골키퍼 선방에 막혔고, 이어진 로물로의 슈팅은 골대 옆 그물을 때렸다.

후반에도 결정적인 위기를 맞았지만, 골키퍼 선방과 수비수의 육탄 방어로 실점하지 않았다.

후반 추가시간에는 상대 헤딩슛이 골대를 맞고 튕겨 나오면서 패배를 면했다.

taejong75@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21 05:4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