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文대통령 "北 참여하는 평창 평화올림픽 성사시킬 것"

뉴욕서 '평창의 밤' 연설…"남북한이 함께 하면 세계에 평화 메시지"
"1988년 서울올림픽 이후 30년만의 뜻깊은 행사…대회준비 완벽히 진행"
"안전·운영 모든 면에서 가장 모범적 올림픽 될 것…테러로부터 안전"
"최첨단 ICT 올림픽 보게 될 것"…"'드림 프로그램' 유산으로 남길 것"

(뉴욕=연합뉴스) 노효동 박경준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은 20일(현지시간) "대한민국과 평창은 어렵지만 가치있는 도전에 나서려고 한다"며 "그것은 북한이 참여하는 평화올림픽을 성사시키는 것"이라고 밝혔다.

제72차 유엔총회 참석차 미국을 방문 중인 문 대통령은 이날 저녁 뉴욕 메트로폴리탄 박물관 새클러 윙에서 열린 '평화올림픽을 위한 평창의 밤' 행사에 참석, 연설을 통해 이같이 말했다.

문 대통령은 "지금 긴장이 고조돼 있지만 그래서 더더욱 평화가 필요하다"며 "이런 시점에 남북한이 함께 한다면 세계에 화해와 평화의 메시지를 전하는 좋은 계기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어 "불가능하다고 생각하지 않는다. 지금까지 여러 차례 남북이 함께 한 경험도 있다"고 강조하고 "올해만 해도 한국에서 열린 여자 아이스하키와 태권도 대회, 두 번에 걸쳐 북한이 참여했다. 그동안 남북 단일팀 구성, 남북선수단 동시 입장, 북한 응원단 참가 등 다양한 형태로 남북 스포츠교류가 있어왔다"고 설명했다.

문 대통령은 그러면서 "국제올림픽위원회(IOC)와 함께 인내심을 갖고 마지막까지 노력하겠다"며 "쉽지 않은 길이지만 대한민국이 가야만하는 길이다. 평화를 사랑하는 세계인 여러분의 많은 관심과 성원을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번 평창동계올림픽은 1988년 서울올림픽 이후 30년 만에 대한민국에서 열리는 뜻깊은 대회"라며 "한국 정부와 국민들이 각별한 마음으로 준비하고 있으며 대회 준비도 완벽하게 진행되고 있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특히 "올림픽 안전도 걱정하지 말라. 한국은 테러로부터 가장 안전한 나라 중의 하나"라며 "지금까지 인종, 종교 등을 이유로 국제적인 테러사건이 한 번도 발생하지 않았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또 "한국은 냉전시대에 치러진 88서울올림픽, 2002년 한일월드컵, 2003년 하계유니버시아드 대회, 2010년 G20 정상회의, 2011년 세계육상선수권대회 등 수많은 대규모 국제 행사를 완벽한 안전 속에서 성공적으로 치렀다"며 "평창올림픽은 대회 안전과 운영, 모든 면에서 가장 모범적인 올림픽이 될 것"이라고 자신감을 표시했다.

문 대통령은 특히 '촛불혁명'을 거론하며 "무려 반 년 동안 1천700만 명이 시위에 나섰지만 단 한명도 다치거나 체포되지 않았다. 그야말로 평화적인 축제였다"며 "우리 국민들의 놀라운 응집력과 열정, 높고 성숙한 민주의식이 있기 때문에 평창올림픽은 성공할 수밖에 없다고 확신한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또 "세계가 경험하지 못한 최첨단 ICT 올림픽을 보게 될 것"이라며 "세계 최초로 구축된 5G 이동통신 시범망을 체험하고, 세계 최초로 제공되는 지상파 초고화질과 대화면 방송 서비스를 맛보는 멋진 경험을 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동계올림픽 역사상 가장 편안한 대회가 준비되고 있다"며 "주 경기장을 중심으로 모든 경기장이 30분 거리 안에 배치돼있고, 여러분의 입국통로가 될 인천국제공항과 평창, 수도 서울과 평창 모두 1시간 대로 연결된다"고 설명했다.

문 대통령은 한국이 동계스포츠를 접하기 어려운 나라의 청소년을 평창에 초청하는 '드림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다며 대만의 19살 청소년 짜오츠 군이 이 프로그램에 참여해 피겨스케이팅 세계 13위의 유망주로 성장한 사례를 소개했다.

문 대통령은 "내전의 고통 속에 있는 시리아를 비롯해 세계 75개국 1천500여 명의 청소년들이 평창의 눈밭에서 우정을 나눴다"며 "장애 청소년 100여 명도 처음으로 눈을 보고 얼음을 만지며 겨울을 즐겼다"고 밝히고 "이 소중한 프로그램이 평창의 유산으로 남아 동계올림픽의 전통으로 이어져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연설하는 문 대통령
연설하는 문 대통령(뉴욕=연합뉴스) 김주형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20일 오후(현지시간) 미국 뉴욕 메트로폴리탄 박물관 새클러윙 에서 열린 '평화올림픽을 위한 메트로폴리탄 평창의 밤' 행사에서 연설하고 있다. kjhpress@yna.co.kr
평창올림픽 홍보하는 문 대통령
평창올림픽 홍보하는 문 대통령(뉴욕=연합뉴스) 김주형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20일 오후(현지시간) 미국 뉴욕 메트로폴리탄 박물관 새클러윙 에서 열린 '평화올림픽을 위한 메트로폴리탄 평창의 밤' 행사에서 연설하고 있다. kjhpress@yna.co.kr
평창올림픽 홍보하는 문 대통령
평창올림픽 홍보하는 문 대통령(뉴욕=연합뉴스) 김주형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20일 오후(현지시간) 미국 뉴욕 메트로폴리탄 박물관 새클러윙 에서 열린 '평화올림픽을 위한 메트로폴리탄 평창의 밤' 행사에서 연설하고 있다. kjhpress@yna.co.kr


rhd@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21 09:4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