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이란 대통령 "美, 핵합의 파기하면 신뢰 스스로 파괴"

"'불량배 풋내기'에 의해 외교 훼손되지 않기 바란다"
유엔총회에서 기조연설하는 하산 로하니 이란 대통령
[AP=연합뉴스]
유엔총회에서 기조연설하는 하산 로하니 이란 대통령 [AP=연합뉴스]

(뉴욕=연합뉴스) 이귀원 특파원 = 하산 로하니 이란 대통령은 20일(현지시간) 미국이 '이란 핵 합의'를 파기하면 "(미국에 대한) 신뢰를 스스로 파괴하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로하니 대통령은 이날 뉴욕 유엔본부에서 제72차 유엔 총회 일반토의 기조연설을 통해 이같이 밝혔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전날 기조연설에서 이란을 불량국가로 지목하면서 핵 합의 파기 가능성을 또다시 언급한 데 대한 반발로 보인다.

로하니 대통령은 "이란 핵 합의는 국제사회의 압도적 지지를 받고 안보리 결의로 뒷받침된 것"이라면서 "한두 국가에 의해 운명이 결정될 수 없다"고 지적했다.

로하니 대통령은 특히 "외교가 세계정치의 '불량배 풋내기(rogue newcomer)'에 의해 훼손되지 않기를 희망한다"면서 트럼프 대통령을 겨냥한 듯한 언급을 했다.

그는 "미사일을 포함한 이란의 방위력은 지역의 평화와 안정을 유지하기 위한 방어적 억지"라고 말했다.

로하니 대통령은 전날 미국 NBC방송과 인터뷰에서도 '이란은 핵 합의를 지키는데 미국은 철회하면 어떻게 하겠느냐'는 질문에 "이란은 핵 합의를 더는 지키지 않고 '새로운 길'을 추구하겠다"고 경고했다.

lkw777@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21 01:2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