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브라질 육군총장 "군부의 정치개입 발언 파문 확산 안돼"

해당 장성 처벌하지 않고 내부적으로 수습할 듯

(상파울루=연합뉴스) 김재순 통신원 = 브라질에서 정국혼란 해결을 위한 군부 개입 주장으로 논란이 빚어진 가운데 군 수뇌부가 파문 확산을 차단하고 나섰다.

20일(현지시간) 브라질 언론에 따르면 에두아르두 빌라스 보아스 브라질 육군 참모총장은 "이 문제는 내부적으로 해결됐으며 해당 발언을 한 장성에 대한 처벌도 없을 것"이라고 밝혔다.

빌라스 보아스 총장은 글로보 TV와의 인터뷰를 통해서도 "군은 합법적인 방식으로 정국을 안정시키는 데 협조할 것이며 헌법질서와 제도를 존중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군이 합법적으로 개입할 수 있는 사례로 연방·지방정부의 요청에 따라 치안 공백 사태에 빠진 리우데자네이루 시에 군병력을 동원한 것을 들었다.

에두아르두 빌라스 보아스 브라질 육군 참모총장이 현역 장성의 군부 개입 발언 파문에 관해 설명하고 있다. [브라질 뉴스포털 UOL]
에두아르두 빌라스 보아스 브라질 육군 참모총장이 현역 장성의 군부 개입 발언 파문에 관해 설명하고 있다. [브라질 뉴스포털 UOL]

앞서 빌라스 보아스 총장은 언론 인터뷰를 통해 "우리는 과거 군사독재정권 시절로부터 많은 교훈을 얻었다"면서 정치적 혼란을 이유로 군부의 개입을 지지하는 것은 '미친 짓'이라고 일축했다.

육군 장성인 안토니우 아미우톤 마르친스 모우랑은 지난 17일 수도 브라질리아에서 열린 한 행사에 참석, "사법부가 부패 스캔들로 초래된 현재의 정치적 위기를 해결하지 못하면 군부 개입이라는 방법이 사용될 수 있다"고 말했다.

이런 내용이 알려지자 비정부기구(NGO)인 브라질 공공안전포럼은 성명을 내고 "모우랑 장군의 위험한 발언을 크게 우려한다"고 비난했다.

국방부는 "하울 중기만 국방장관은 공식 기자회견을 하지 않을 것이며 별도의 공식 입장도 밝히지 않을 것"이라고 밝히는 등 파문 확산을 극도로 경계했다.

브라질에서는 그동안 정치·경제적 위기로 대규모 시위가 벌어질 때마다 군부의 정치개입을 촉구하는 주장이 제기됐다.

지난해 11월에는 군부 개입을 지지하는 사회단체 회원들이 연방하원 회의장을 기습 점거한 채 시위를 벌이기도 했다.

브라질에서는 1964년 3월 31일 군사 쿠데타가 일어났고, 군사정권은 1985년까지 21년간 계속됐다. 군사정권 기간에 수많은 민주 인사들이 체포·구금되거나 사망·실종되고 일부는 외국으로 추방당했다.

fidelis21c@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21 00:2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