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스페인, 카탈루냐 관료 체포·예산권 몰수…독립추진 진통격화(종합)

중앙정부 충돌악화 조짐에 카탈루냐 경찰 '전원대기' 명령
총리 "급진주의 불복종" vs 자치정부 수반 "전체주의 행태"
카탈루냐 자치정부 주민투표 찬성 시위
카탈루냐 자치정부 주민투표 찬성 시위 [AP=연합뉴스]

(파리 서울=연합뉴스) 김용래 특파원 김수진 기자 = 스페인 정부가 분리독립 주민투표를 추진하는 카탈루냐 자치정부의 올해 예산편성과 지출권한을 사실상 몰수하고, 관료 14명을 체포하는 등 초강수를 둬 양측의 갈등이 격화하고 있다.

20일(현재시간) 스페인 재무부에 따르면 크리스토발 몬토로 재무장관은 19일 밤(현지시간) 카탈루냐 자치정부에 대한 중앙정부의 추가 교부금 지급을 중단하고, 올해 중앙정부의 재정지출 감독권한을 공공 필수부문에 이어 모든 분야로 확대한다는 행정명령을 승인했다.

이 조처로 사실상 카탈루냐의 모든 재정지출이 중앙정부의 관리·감독을 받게 됐다고 AP통신은 전했다.

스페인 정부가 이처럼 카탈루냐의 '돈줄'을 장악한 것은 자치정부가 10월 1일 강행하기로 한 분리독립 찬반 주민투표를 헌법 위반이자 불복종 행위로 판단해서다.

마리아노 라호이 스페인 총리는 이날 방송을 통해 발표한 성명에서 "급진주의와 불복종 기세를 높이는 행위를 중단하라"며 "더 큰 문제를 피할 시간이 아직 충분하다"고 말했다.

라호이 총리는 "주민투표는 키메라(chimera·사자 머리에 염소 몸통, 뱀 꼬리를 단 그리스 신화 속 괴물로 '불가능한 생각'이라는 뜻)"라고 덧붙였다.

 카탈루냐 자치정부 관료 체포에 항의하며 경찰과 몸싸움을 벌이는 시위대
카탈루냐 자치정부 관료 체포에 항의하며 경찰과 몸싸움을 벌이는 시위대[AP=연합뉴스]

또한 스페인 경찰은 이날 바르셀로나 시내의 카탈루냐 자치정부를 압수수색하고, 경제차관 등 관료 14명을 전격 체포했다.

이 소식이 알려지자 자치정부 앞에는 시위대 수천 명이 집결해 카탈루냐 관료들을 연행하는 경찰 차량을 막아서고 몸싸움을 벌였다.

바르셀로나 다른 지역과 카탈루냐 전역에서도 스페인 정부가 카탈루냐를 부당하게 탄압한다고 비난하는 시위가 펼쳐졌다. 이들은 분리독립 구호를 연호하고, 10월 1일 주민투표에서 찬성표를 찍자고 목소리를 높였다.

스페인 정부는 주민투표 자체가 불법이므로 물리력을 동원해서라도 저지한다는 방침이어서 양측의 충돌은 더 악화할 전망이다.

스페인 정부는 카탈루냐 지방 국가직 경찰관들에게 이달 20일부터 10월 5일까지 휴가와 휴무를 금지하고 '전원대기' 명령을 내렸다.

앞서 스페인 정부는 민간 택배 업체 유니포스트의 사무실을 급습, 카탈루냐 정부가 주민들에게 주민투표를 고지하는 우편물이 든 봉투 4만5천여개를 압수했다. 지난 주말에는 분리독립에 찬성하는 포스터와 전단지 등 150만여장을 몰수했다.

카탈루냐 분리독립 지지 행진에 참석한 푸지데몬(가운데) 자치정부 수반
카탈루냐 분리독립 지지 행진에 참석한 푸지데몬(가운데) 자치정부 수반[EPA=연합뉴스]

이날 분리독립 지지 행진에 참석한 카를레스 푸지데몬 카탈루냐 자치정부 수반은 스페인 정부의 대응을 강도 높게 비난했다.

그는 자치정부 앞에서 기자들을 만나 "스페인 정부의 전체주의적이고 비민주적 행태를 규탄한다"면서 "한계선을 넘어섰다"고 말했다.

이어 이런 조처는 카탈루냐의 자치권을 사실상 중단한 것이라며 중앙정부의 불허방침과 상관없이 예정대로 주민투표를 치르겠다고 재차 공언했다. 자치정부는 이미 비공개 장소에 투표소 6천개를 설치했다고 밝힌 바 있다.

이 지역 프로축구팀 FC바르셀로나도 "권리를 자유로이 행사하는 것을 방해하는 어떤 행위라도 규탄한다"며 중앙정부의 조처에 반대를 표명했다.

최근 여론조사 결과에 따르면 카탈루냐의 분리독립을 찬성하는 의견은 감소 추세다. 그러나 카탈루냐 주민 대다수는 카탈루냐의 미래를 위해 직접 투표할 권리를 행사할 수 있도록 주민투표가 시행돼야 한다는 입장이다.

yongla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21 09:2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