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12년만에 부활한 아셈 경제장관회의…한·중 장관회담은 무산

중국 상무부 차관 참석…산업부 "사드 보복 해소 노력"

(서울=연합뉴스) 김동현 기자 = 12년 만에 부활한 아시아유럽정상회의(ASEM) 경제장관회의가 오는 21~22일 서울에서 열린다.

그러나 중국이 장관이 아닌 차관을 대표로 보내기로 하는 바람에 양국 장관 회담에서 '사드 보복' 문제를 논의하려고 했던 정부 구상이 무산됐다.

산업통상자원부는 21~22일 서울 코엑스에서 '아시아와 유럽의 포용적 번영을 위한 혁신적 파트너십'을 주제로 제7차 ASEM 경제장관회의를 개최한다고 20일 밝혔다.

이번 회의는 2005년 네덜란드 로테르담 회의 이후 중단됐다가 12년 만에 다시 열린다.

51개 회원국의 장·차관과 차관급 등 대표단 250여명이 참석할 예정이다.

참석자들은 무역·투자 원활화와 촉진, 경제 연계성 강화, 지속 가능하고 포용적인 성장 등 3개 의제를 논의한다.

개회식에는 이낙연 국무총리가 참석해 각국 대표단을 환영한다.

백운규 산업부 장관은 개회사에서 ASEM 차원의 보호무역주의에 대한 공동대응과 다자무역체제에 대한 지지를 촉구할 예정이다.

또 한국의 4차 산업혁명 대응 전략과 친환경 에너지 정책을 언급하고 포용적이고 혁신적인 성장을 위한 역내 국가들의 협력 필요성을 강조할 계획이다.

산업부는 경제장관회의에 각국 장관을 초청했지만, 중국에서는 우리나라의 차관에 해당하는 왕서우원(王受文) 상무부 부부장이 참석한다.

산업부는 중국 상무부 부장(장관)이 참석할 경우 백 장관과의 양자 회담에서 중국의 경제적 조치를 논의하려고 했다.

백 장관은 지난 12일 기자간담회에서 "경제장관회의에서 중국 상무부 부장과 양자 회담을 신청했다"며 "기회가 된다면 긴밀히 양자 간 협의를 통해 (사드 보복) 문제를 최소화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그러나 부부장이 참석함에 따라 다시 조율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산업부는 장관 회담을 하지 못하더라도 경제장관회의 기간 중국 측과 계속 접촉하는 만큼 사드 보복 해소를 위해 계속 노력하겠다는 방침이다.

중국을 포함해 일본 등 17개국이 차관을, 15개국이 차관급을 대표로 보내기로 했다.

장관 참석은 한국을 포함한 유럽연합(EU)과 프랑스, 인도 등 12개국이다.

경제장관회의 하루 전인 21일에는 국장급 관료가 참석하는 경제장관회의 준비회의와 대표단 환영 만찬이 진행된다.

산업부는 본회의장 앞에 평창올림픽 홍보부스를 설치하고 각국 대표단에 올림픽에 대한 관심을 당부할 계획이다.

[연합뉴스TV 제공]
[연합뉴스TV 제공]


bluekey@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20 21:0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