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갤노트8 나흘간 40만대 개통…도전장 내민 LG V30

나란히 일반 판매 개시…V30 예약 물량, G6의 1.5배
이통시장 활기…나흘간 하루 평균 번호이동 2만9천건
[연합뉴스TV 제공]
[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고현실 채새롬 기자 = LG전자의 하반기 전략폰 V30가 21일 국내 이통 3사를 통해 정식 출시됐다.

삼성전자의 전략폰 갤럭시노트8도 이날 일반 판매에 나섰다. 수십만대의 사전 개통으로 순항 중인 갤노트8을 상대로 V30가 어떤 성적을 올릴지 주목된다.

관련 업계에 따르면 지난 15∼19일 나흘간(전산휴무일 17일 제외) 갤노트8의 개통 물량은 약 40만대로 추정된다. 이는 전작 갤노트7의 전체 예약 물량을 웃도는 수치다.

삼성전자가 밝힌 갤노트8의 전체 예약 판매량은 85만대다. 사전 개통 기간 절반 정도가 개통된 셈인데 미개통 물량의 상당수는 중복 신청으로 인한 허수로 파악된다. 여기에 일부 통신사의 개통 작업 지연도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

이날부터는 예약 구매자가 아닌 일반 소비자도 전국 유통점에서 갤노트8을 구매할 수 있다.

하지만 사전 개통으로 상당수 물량이 시장에 풀리면서 일선 판매점에서는 이미 일반 판매가 이뤄지고 있어 시장 분위기는 크게 달라지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관심사는 LG V30의 성적표다.

LG전자, LG V30 국내 출시
LG전자, LG V30 국내 출시(서울=연합뉴스) LG전자가 오는 21일 얇고 가벼운 프리미엄 디자인에 누구나 쉽게 쓸 수 있는 전문가급 멀티미디어 성능을 갖춘 LG V30를 국내 출시한다.
LG전자는 최신 컬러 트렌드를 반영한 다양한 색상과, 내장 메모리 용량 다변화로 고객 선택의 폭을 넓혔다. 128GB 내장메모리를 탑재한 LG V30+는 오로라 블랙 색상으로만 출시되며 가격은 99만 8천800원이다. 사진은 매장에서 LG V30를 구매한 고객들 모습. 2017.9.20 [LG전자 제공=연합뉴스]
photo@yna.co.kr

V30는 예약 판매가 진행된 지난 14∼20일 상반기 전략폰 G6의 1.5배 정도 되는 판매량을 기록한 것으로 알려졌다. 하루 최대 예약 판매량은 약 1만5천대로 전해졌다.

V30 출시를 앞두고 이동통신시장은 갤노트8 개통으로 이미 예열이 된 상태다.

이통 3사의 번호이동 수치는 17일을 제외하고 15∼19일 나흘간 평균 2만9천120건을 기록했다.

방송통신위원회가 과열 기준으로 보는 2만4천건을 뛰어넘는 수치다.

예판 기간 집단상가와 SNS 유통망 등을 중심으로 상한선(33만원)을 뛰어넘는 보조금이 풀리면서 V30 64GB 모델의 경우 실구매가가 출고가(94만9천300원)의 절반 이하로 떨어지기도 했다.

지난 2분기까지 9분기 연속 스마트폰 사업에서 적자를 이어간 LG전자는 V30로 반등을 기대하고 있다.

출고가가 갤노트8보다 15만원 이상 저렴한 데다 가벼운 무게(158g)와 얇은 두께(7.3㎜) 등 디자인은 물론 오디오와 비디오 성능에서 충분한 경쟁력을 갖췄다는 게 내부 평가다.

또한, 구매자에게 1년간 분실·파손 보험료의 50%를 지원하는 등 고객 혜택도 강화했다.

하지만 갤노트8의 기세가 여전한 데다 이르면 내달 출시되는 아이폰8에 프리미엄폰 대기 수요가 몰릴 가능성이 있어 쉽지 않은 경쟁이 될 것으로 보인다.

okk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21 07: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