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강보합세로 돌아선 강남 재건축…"실수요자 구제에 매물 늘 듯"

(서울=연합뉴스) 서미숙 기자 = 강남권 재건축 추진 단지들의 호가가 강보합세로 돌아선 가운데 일부 시세보다 싼 매물 위주로 거래가 이뤄지는 모습이다.

그러나 추석 이후 가계부채대책 등 정부의 추가 대책 발표가 예정돼 있어 매수세가 적극적으로 따라붙지는 못하고 있다.

이런 가운데 국회와 정부가 투기과열지구에서도 재건축 아파트를 10년 이상 보유했고 5년 이상 거주한 1가구 1주택자에 대해서는 재건축 조합원 지위 양도를 허용하기로 함에 따라 강남권 재건축 추진 단지에서는 매물이 늘어 거래에 숨통이 트일 것이라는 기대감도 감지되고 있다.

21일 부동산 업계에 따르면 강남권 재건축 단지들은 정부의 재건축 실수요자 구제 방침에 반색하고 있다.

서초구 반포 주공1단지의 경우 지난 8·2 부동산 대책에서 강남이 투기과열지구로 지정되면서 지난달 3일부터 2003년 말 이전 보유자를 제외하고는 조합원 지위 양도가 금지됐다.

이에 따라 정부가 조만간 시행령을 고쳐 관련 내용이 시행되면 1주택자 가운데 매도를 해야 하는 사람들의 매물이 시장에 나오면서 거래도 증가할 것으로 내다봤다.

반포동 K공인 대표는 21일 "반포 주공1단지를 비롯해 서초구 일대 재건축 아파트는 중형이 많아 집주인들의 실거주 비율이 다른 저층에 비해 상대적으로 높은 편"이라며 "반드시 집을 팔아야 하는 1주택자들이 그동안 거래를 할 수 없어 애태웠는데 이번 조치에 안도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재건축 추진 단지의 시세가 들썩일 정도는 아니지만 사업이 단계적으로 진행되면서 가격이 떨어지지 않고 유지되고 있다"며 "앞으로 매물이 늘어나면 거래도 증가할 것"이라고 말했다.

서초구 반포 주공1단지 전경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초구 반포 주공1단지 전경 [연합뉴스 자료사진]

역시 8·2대책으로 조합원 지위 양도가 금지된 강남구 개포동 주공1단지도 이번 조치로 거래 가능한 매물이 늘어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개포 주공1단지는 집주인들이 잠실 주공5단지 '50층' 재건축 허용 이후 호가를 2천만∼3천만원씩 올려서 내놓고 있다.

42㎡의 경우 11억8천만원에 나오던 매물이 지난주 12억원으로 2천만원 올랐고, 13억원이던 49㎡는 13억3천만원으로 호가가 상승했지만 거래는 별로 없다.

개포동의 N공인 대표는 "앞으로 자금조달계획서를 내라고 하니 매수자들이 민감하게 반응하는 것 같다"며 "추석 이후 대출 규제 등 추가 대책도 나온다고 하니 매수자들이 쉽게 달려들진 않는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그러나 "조합원 지위 양도에 숨통이 트인 것은 다행이고 시행시기를 서둘러 달라는 주문도 나온다"며 "앞으로 호가를 낮춘 매물이 늘어나면 거래도 증가하지 않겠느냐"고 덧붙였다.

다만 개포 주공1단지는 노후도가 심한데다 소형 아파트뿐이어서 5년 이상 거주한 1주택자 비중은 서초구 등에 비해 상대적으로 적을 것으로 예상된다.

개포동 중개업소 대표는 "개포 주공1단지는 10년 보유, 5년 거주 요건을 갖춘 사람보다는 오히려 2003년 말 이전에 보유해 매매가 가능한 조합원수가 더 많을 것 같다"며 "거주 기간이 너무 길다고 불평하는 사람도 있다"고 말했다.

강남구 개포 주공1단지 전경 [연합뉴스 자료사진]
강남구 개포 주공1단지 전경 [연합뉴스 자료사진]

강동구 둔촌동 주공아파트 단지는 금주 들어 매매 호가를 1천만∼2천만원 정도 올린 매물이 나오면서 간헐적으로 거래가 이뤄진 것으로 확인됐다.

둔촌동 S공인 대표는 "내년도 착공이 시작되면 조합원 거래가 끊길 판이었는데 실수요자만 구제해줘도 도움이 많이 될 것"이라며 "매물이 꾸준히 나올 것 같다"고 말했다.

최근 강남권 재건축 단지의 호가를 끌어올린 송파구 잠실 주공5단지에는 매수 문의가 꾸준히 이어지고 있다.

그러나 가격이 단기간에 크게 오르면서 부담을 느낀 매수자들이 소극적으로 돌아서 추가 상승은 멈춘 상태다.

가장 거래가 많은 이 아파트 112㎡는 지난주부터 계속 15억5천만∼16억원 시세를 유지하고 있다.

잠실 J중개업소 대표는 "조합원 지위 양도 허용 폭이 넓어진다고 하니 조합원들의 반응이 좋다"며 "다만 매수 문의는 있는데 가격을 낮춰달라고 요구하는 사람이 많아 거래는 많지 않다"고 말했다.

sms@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21 05:5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