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외교부 "멕시코 지진 연락두절 한국인 사망확인"(종합2보)

41세 이모씨, 강진 발생후 무너진 건물에 매몰된듯

(서울=연합뉴스) 조준형 기자 = 19일(현지시간) 발생한 멕시코 강진에 따른 한국인 희생자가 1명 확인됐다고 외교부가 20일 밝혔다.

외교부 당국자는 "멕시코시티에서 연락 두절되었던 우리 국민 이모(41) 씨가 사망한 것으로 최종 확인됐다"고 밝혔다.

이 당국자는 "주멕시코대사관이 우리 국민의 연락 두절 신고를 접수한 직후, 담당 영사를 현장으로 급파해 주재국 관계당국(소방대 및 병원)과의 협조하에 소재 파악을 해 온 결과, 멕시코시티 부검소에 동양인으로 보이는 시신이 있다는 연락을 받고 최종 시신 신원을 확인했다"고 설명했다.

이 씨는 19일 발생한 규모 7.1의 강진 여파로 자신의 사무실이 있는 멕시코시티의 한인 소유 5층 건물이 무너지면서 변을 당한 것으로 보인다. 지진 발생후 건물에는 이씨를 포함 20여명이 갇혀 있었으며, 이씨 가족은 지진 발생 시점에 무너진 건물 안에 이씨가 있었을 개연성이 높다고 증언한 바 있다.

연락 두절 신고를 접수한 주멕시코 대사관은 경찰 영사를 현장에 급파, 수색 작업 중이던 소방대 등 관계 당국과 접촉해 이씨의 소재를 파악해왔다.

미국지질조사국(USGS)에 따르면 현지시간 19일 오후 1시 15분께 멕시코시티에서 남동쪽으로 123㎞ 떨어진 푸에블라 주 라보소 지역에서 규모 7.1의 지진이 발생, 현재까지 200명 이상이 목숨을 잃은 것으로 파악됐다.

외교부 당국자는 "이번 지진발생 직후, 주멕시코대사관에 재외국민보호 현장대책반을, 본부에 재외국민보호 실무대책반을 각각 설치해 이번 지진과 관련 우리 국민 피해 현황을 지속 파악하는 한편, 멕시코에 체류하거나 방문하는 우리 국민이 지진 관련 피해를 보지 않도록 예방홍보 활동(해외안전여행 홈페이지 안전공지 게재 및 로밍 문자메시지 발송 등)을 지속 펼치고 있다"고 전했다.

피해상황 점검하는 전비호 주멕시코 한국대사
피해상황 점검하는 전비호 주멕시코 한국대사(서울=연합뉴스) 전비호 주멕시코 한국대사(오른쪽)가 지난 19일(현지시간) 한인 강진 피해상황을 점검하고 있다. [주멕시코 한국대사관 제공=연합뉴스]


jhch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20 19:2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