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여야, 홍준표에 "'젠더 폭력' 무지한 것이 젠더 폭력" 일침

민주·정의당은 물론 바른정당도 한목소리 비판

(서울=연합뉴스) 한지훈 기자 = 여야는 20일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표가 전날 당 혁신위원회 주최 토크 콘서트에서 "젠더 폭력이 무엇이냐"고 질문한 것과 관련해 스스로 무지를 드러낸 발언이었다고 한목소리로 비판했다.

민주당 양향자 최고위원은 이날 최고위 회의에서 "여성들의 목소리를 듣겠다는 행사에서조차 무지를 드러내며 거리낌 없이 여성과 소수자를 모욕하는 홍 대표와 한국당의 태도는 지켜보는 사람들을 부끄럽게 만들었다"고 지적했다.

양 최고위원은 "홍 대표가 여성과 소수자에 대해 낮은 인식을 드러낸 것이 한두 번은 아니지만 이런 분이 대한민국 대통령 후보였고 제2당의 대표라는 것이 참으로 개탄스럽다"며 공개 사과를 요구했다.

정의당 추혜선 수석대변인은 논평에서 "당 대표가 젠더 개념을 모르는 것은 중요한 사회 문제인 젠더 관련 이슈를 방관해왔다는 방증"이라며 "한국당의 인권 감수성 부족이 심히 걱정스럽다"고 말했다.

추 수석대변인은 "차별을 바탕으로 한 정치야말로 신속히 청산해야 할 적폐이고, 인권의 가치를 지키고 바로 세우는 것은 국회의 책무"라면서 "발전된 민주주의 사회로 나가기 위한 한국당의 자성이 필요하다"고 촉구했다.

보수야당인 바른정당도 홍 대표의 발언을 비판했다.

황유정 부대변인은 논평에서 "홍 대표는 제1야당 대표로서 사회적 문제인 젠더 폭력에 무지한 것이 (그 자체로) 이미 젠더 폭력임을 깨달아야 한다"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여성 공천에 인색하고 여성 의원 비율도 낮은 한국당은 홍 대표 덕분에 '성인지 지진아'로 낙인찍혔다. 한국당에 지금 필요한 것은 성인지 특별 교육"이라고 말했다.

혁신위 토크콘서트에서 발언하는 홍준표
혁신위 토크콘서트에서 발언하는 홍준표(서울=연합뉴스) 하사헌 기자 =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표가 지난 19일 오후 서울 마포구 잭비님블에서 열린 자유한국당 혁신위원회 토크콘서트 '한국정치 마초에서 여성으로'에 참석해 인사말을 하고 있다. toadboy@yna.co.kr


hanjh@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20 18:46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