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2분기 카드론 6분기만에 감소…'가계부채 조이기' 영향

송고시간2017-10-02 09:10

8조8천655억원으로 지난해 2분기보다 393억원 줄어

[연합뉴스 자료사진]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박의래 기자 = 가파르게 늘어나던 카드론 이용액이 6분기만에 감소했다.

정부가 가계부채를 잡기 위해 사실상 대출 총량제를 실시하자 카드론 이용액이 줄어든 것이다.

2일 금융감독원 금융통계정보시스템에 따르면 지난 2분기 카드론 이용액은 8조8천655억4천300만원으로 지난해 2분기 이용액(8조9천48억2천400만원)보다 392억8천100만원 줄었다.

전년 동기 대비로 카드론 이용액이 감소한 것은 2015년 4분기 이래 처음이다.

회사별로 살펴보면 KB국민카드의 2분기 카드론 이용액은 1조3천427억6천100만원으로 지난해 2분기보다 1천141억3천400만원 줄었다.

현대카드(1조2천982억6천만원)도 795억5천800만원 감소했고, 롯데카드(9천716억6천400만원)도 560억9천만원 줄었다.

반면 삼성카드(1조6천77억3천400만원)는 1천164억8천600만원 늘었고 신한카드(2조805억3천300만원)도 796억9천500만원 증가했다.

늘어만 가던 카드론 이용액이 1년 반 만에 소폭 감소한 것은 금융당국의 가계부채 조이기 정책 때문이다.

금융당국은 지난해 말부터 은행 가계대출 조이기에 들어가자 2금융권 대출이 급증하는 풍선효과가 나타났다.

그러자 카드사와 저축은행, 캐피탈 업체 등에 올해 가계대출 증가율이 10%를 넘기지 않고, 분기별 대출증가율이 전년 동기의 증가율을 초과하지 않도록 제한해달라고 요구했다.

또 금융감독원장이 직접 나서 카드사들에 손쉬운 카드론 영업에 치중하지 말라며 경고하기도 했다.

카드론 이용액은 줄었지만, 카드론 잔액 기준으로는 증가세를 유지했다.

2분기 말 기준으로 7개 카드사의 카드론 자산은 24조4천69억3천700만원으로 전분기(24조615억8천500만원) 대비 3천453억5천200만원 증가했다.

카드업계 관계자는 "카드론 증가에 대한 금융당국의 우려를 잘 알고 있다"며 "가맹점 수수료율을 낮추는 상황에서 카드론 외에는 돈 되는 분야가 별로 없고 저신용자들이 돈 빌릴 곳도 줄어들 수 있어 카드론을 마냥 줄이기만 할 순 없다"고 말했다.

laecorp@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