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경북도, 인턴→정규직 전환자에 근속장려금 최대 1천만원

중소기업 인턴사원제 확대…내년 1천 명에게 지원 계획
경북도청 [연합뉴스 자료사진]
경북도청 [연합뉴스 자료사진]

(안동=연합뉴스) 이승형 기자 = 경북도는 청년 취업난을 해소하고 중소기업 장기근속을 유도하기 위해 인턴으로 일하다가 정규직으로 전환한 근로자에게 연간 최대 1천만원을 지급할 계획이라고 20일 밝혔다.

도는 현재 중소기업 인턴사원제 사업으로 인턴을 채용하는 중소기업에 고용지원금으로 1인당 200만원, 인턴에서 정규직으로 전환한 근로자에게는 근속장려금으로 연간 300만원을 각각 지원하고 있으나 내년에는 근속장려금을 1인당 최대 1천만원까지 주기로 했다.

근속장려금 차등 지급 등 세부적인 방안은 검토를 거쳐 최종적으로 결정할 방침이다.

중소기업에 주는 고용지원금은 현재와 동일하다.

대상 인원을 1천 명으로 잡고 내년 예산에 도비와 시·군비 120억원을 편성할 계획이다.

경북에 주소를 두고 도내 중소기업에 근무하는 청년과 도내 사업장을 둔 중소기업을 대상으로 한다.

경북도 관계자는 "인턴으로 일하다가 낮은 급여 등으로 그만두는 경우도 많아 청년 일자리 창출과 장기근속 장려, 중소기업 구인난 완화를 위해 내년에 지원 금액을 대폭 늘리기로 했다"며 "예산안 편성과 도의회 심의과정에서 규모가 조정될 수도 있다"고 말했다.

haru@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20 18:1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