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안전 강화·내수 진작"…경남도, 최장 추석연휴 대책

송고시간2017-09-20 18:00

(창원=연합뉴스) 황봉규 기자 = 경남도가 최장 추석연휴를 앞두고 안전 강화와 내수 진작을 중심으로 한 추석연휴 대책을 추진한다.

경남도청 전경
경남도청 전경

[연합뉴스 자료 사진]

경남도는 20일 한경호 지사 권한대행 주제로 도청 간부공무원과 시·군 부단체장들이 참여하는 영상회의를 열고 이러한 대책을 논의했다.

한 권한대행은 이날 회의에서 도민이 편안하고 안전한 추석 연휴를 보낼 수 있도록 물가안정과 내수 활성화, 농축수산물 안전관리 등과 관련한 대책을 추진하라고 당부했다.

특히 재해·재난사고 예방, 비상 진료 및 보건대책 마련 도민불편 최소화와 해소 대책, 교통안전대책, 민생경제와 서민생활 안정대책, 서로 나누는 넉넉한 명절분위기 확산, 엄정한 공직기강 확립을 주문했다.

올해 수확기 쌀 수급안정대책, 찾아가는 빨래방 서비스 확대 추진 등 민생과 관련된 현안에 대해서도 시·군 협조를 구했다.

창원시를 비롯한 13개 시·군에서는 마산가고파국화축제 등 가을행사·축제 등에 많은 도민이 관람할 수 있도록 도와 다른 시·군에 홍보해달라고 요청했다.

이날 회의에서는 도와 시·군, 유관기관이 합동단속반과 자체 단속반을 편성해 농축수산물 원산지 표시 지도단속을 하는 계획도 전했다.

살충제 계란 등 부정축산물 유통 근절과 수산물 위판장을 대상으로 수산물 위생안전 취약분야 특별 점검을 하는 등 도민이 안심하고 먹을 수 있는 안전 먹거리 소비환경 조성에도 노력하기로 했다.

추석 연휴 내수진작을 위해 전통시장 이용, 한가위 그랜드세일 참여, 온누리상품권 할인 및 구매한도 증액, 소상공인 경영애로 해소를 위한 특별자금 지원, 농축수산물 직거래장터 운영, 추석 연휴와 연계한 다양한 지역행사·축제·문화행사 운영, 중소·중견기업에 임시공휴일 자율 휴무시행 등 물가관리대책도 추진하기로 했다.

한 권한대행은 "추석 연휴를 앞두고 살충제 계란 파동 등으로 먹거리 안전에 대한 국민 불안감이 커지고 있다"며 "먹거리 안전관리 강화와 내수활성화 등 추석 연휴 종합대책을 세워 시·군별로 철저하게 추진해달라"고 강조했다.

bon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