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5·18 재단, 법무부에 광주교도소 암매장지 발굴협조 요청

(광주=연합뉴스) 정회성 기자 = 옛 광주교도소 일원에서 5·18 민주화운동 행방불명자 암매장지 발굴조사를 추진하는 5월 단체가 법무부에 협조를 요청했다.

5·18 당시 광주에 투입된 계엄군
5·18 당시 광주에 투입된 계엄군[5·18기념재단 제공=연합뉴스]

5·18기념재단은 20일 박상기 법무부 장관 앞으로 이러한 요청안이 담긴 공문을 발송했다.

광주 북구 각화동에 자리한 옛 광주교도소는 5·18 당시 전남대에서 퇴각한 3공수여단이 주둔했던 장소다.

3공수 5개 대대 병력은 1980년 5월 21일 오후 전남대에서 광주교도소로 철수하면서 기존에 연행한 시민 수십 명을 끌고 갔고, 초과 인원이 탑승한 차량 적재함을 밀폐한 채 CS최루분말가스를 터뜨리는 만행을 저질렀다.

차량이 교도소에 도착했을 때는 시민 6명이 숨져 있었고, 나머지는 화상을 입었다.

심각한 상처를 입고 끌려온 다른 시민들 또한 치료받지 못한 채 방치됐다가 숨을 거뒀다.

3공수 만행은 여기서 그치지 않아 교도소 주변을 오가는 비무장 시민들이 총에 맞아 숨졌다.

당시 보안대 자료에 따르면 시민 28명이 죽임을 당했지만, 임시매장된 형태로 발굴된 시신은 11구에 불과하다.

5·18재단은 3공수 부대원이 작성한 약도와 암매장 현장을 목격했다는 시민 증언을 최근 확보해 교도소 내외부에서 발굴을 추진하기로 했다.

재단은 암매장지 토지소유자이면서 옛 광주교도소 관리 주체인 법무부에 이러한 사실을 통보하고 발굴을 진행하도록 협조를 구했다.

이달 29일까지 현장 실사를 하고 다음 달 16일 이후에 발굴에 들어간다는 계획이다.

5·18 재단은 검찰에도 협조를 구해 옛 광주교도소 일원에서 유골이 발견되면 신원 확인을 위한 수사 의뢰를 할 방침이다.

hs@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20 17:1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