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김학용 "현역병 입영대상 연예인 74% 입대 연기"

병무청, 내일부터 연예인도 병적 별도관리…"책임 있게 이행해야"

(서울=연합뉴스) 한지훈 기자 = 현역병 입영 대상인 연예인 중 73.9%가 입대를 미루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21일 국회 국방위원회 소속 자유한국당 김학용 의원이 병무청에서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병적 별도관리대상자로 분류된 대중문화예술인(연예인) 794명 가운데 587명(73.9%)이 현역병 입영 대상인데도 현재까지 입대하지 않고 있다.

이는 같은 병적 별도관리대상자인 체육선수 2만4천716명 중 1만692명(43.3%), 공직자 4천11명 중 1천905명(47.5%), 고소득자 3천109명 중 1천369명(44.0%)이 각각 입대를 미루고 있는 것과 비교해 월등히 높은 비율이다.

연예인이 다른 직군보다 입대 연기 비율이 훨씬 높은 셈이다.

한편, 관리대상 연예인이 가장 많이 소속된 기획사는 모델 매니지먼트 회사인 YG케이플러스로, 50명에 달했다. 이어 FNC엔터테인먼트가 32명, YG엔터테인먼트가 27명, 라이브웍스컴퍼니와 스타쉽엔터테인먼트가 각각 24명으로 그 뒤를 이었다.

병무청은 22일부터 시행되는 병역법 신설 조항에 따라 병적 별도관리대상자를 1급 이상 공직자와 그 자녀에서 4급 이상 공직자와 그 자녀, 연예인과 체육인으로 확대하게 된다.

김 의원은 "그동안 병역 특례와 각종 부조리의 대명사처럼 여겨지던 연예인과 체육선수들이 이번 조치를 통해 병역을 책임 있게 이행하는 모습을 보여주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자유한국당 김학용 의원 [연합뉴스 자료사진]
자유한국당 김학용 의원 [연합뉴스 자료사진]

hanjh@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21 05:0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