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인천 무인도에 고립된 관광객 6명 구조

구조되는 관광객들 [인천해양경찰서 제공=연합뉴스]
구조되는 관광객들 [인천해양경찰서 제공=연합뉴스]

(인천=연합뉴스) 손현규 기자 = 20일 오후 1시 6분께 인천시 옹진군 덕적면 굴업도 인근 무인도인 토끼섬에 A(60)씨 등 관광객 6명이 고립됐다.

A씨의 신고를 받은 해경은 경비함정과 고무보트를 투입해 이들을 모두 구조한 뒤 굴업도 선착장으로 옮겼다.

A씨는 해경 조사에서 "썰물 때 굴업도에서 토끼섬까지 연결된 바닷길이 드러나 '해식와'를 보러 걸어 들어갔다"며 "바닷물이 갑자기 불어 고립됐다"고 진술했다.

해식와는 바닷물의 침식작용으로 해안 절벽 아랫부분에 좁고 깊은 형태로 형성된 침식지형이다. 토끼섬은 해식와가 유명해 관광객이 자주 찾는 곳이다.

인천해양경찰서 관계자는 "가을철 서해 섬을 방문하는 관광객은 반드시 미리 물때를 확인해 달라"고 당부했다.

so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20 16:5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