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美, F-35C 스텔스기 탑재 항공모함 확대…조지 워싱턴함도

종합재정비 작업 착수, 4년 후부터 F-35C기 운영 계획
링컨함에 이어 두번째, 기동성과 화력 증대 기대

(서울=연합뉴스) 김선한 기자 = 취역한 지 올해로 25년이 된 미국 해군의 니미츠급 핵 추진 항공모함 조지 워싱턴(CVN-73)도 F-35C '라이트닝 2' 스텔스 전투기를 운영하는 항모로 탈바꿈한다.

미 해군은 조지 워싱턴함에 대한 종합재정비작업을 지난달부터 시작했다고 군사 전문매체 더 내셔널 인터레스트(TNI)가 20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종합재정비작업은 항모의 운영 수명(50년)이 절반이 되면 거쳐야 하는 종합점검 작업 과정이다. 핵연료 교체, 함재기 이ㆍ발진체계와 화기체계 등 신형 장비체계 설치, 기존 장비 전체 분해작업, 활주로 재정비 등이 4년간에 걸쳐 이뤄지는 성능개량작업인 셈이다.

조지 워싱턴함에 대한 종합재정비 작업은 같은 급의 핵 추진 항모 에이브러햄 링컨(CVN-72)에 이어 두 번째다. 헌팅턴 잉걸스 조선소가 28억 달러(3조1천600억 원)에 수주한 재정비 작업이 끝나면 센서, 발전기 등 조지 워싱턴함의 전기 체계는 모두 디지털도 바뀐다.

미 해군 핵추진 항공모함 조지 워싱턴[위키미디어 제공]
미 해군 핵추진 항공모함 조지 워싱턴[위키미디어 제공]

화기 체계도 현대화된다. '램'(RAM)과 시 스패로 함대공 미사일, 근접방어체계(CIWS), MK-38 함상용 자동 기관포(25㎜), 어뢰방어체계 등 성능이 크게 개선된 화력을 갖추게 된다.

조지 워싱턴함은 이 작업이 끝나는 오는 2021년부터 F-35C기를 운영, 전력이 크게 증강되는 효과가 기대된다는 게 군사 전문가들의 전망이다.

F-35C는 공군과 해병대가 각각 운영 중인 F-35A와 F-35B형과 달리 아직 실전 배치되지 않은 상태다. 미 해군은 내년까지 실전 투입 태세 능력을 갖췄음을 확인하는 '초도작전능력'(IOC)을 선언할 예정이다.

1992년에 취역한 배수량 10만4천200t의 6번째 니미츠급 핵 항모인 조지 워싱턴함은 길이 332m, 너비 78m, 최고 시속 30노트(56㎞)인 '슈퍼 항모'다. 물에 잠기는 흘수선까지 포함하면 높이는 76ㆍ8m로 25층 고층빌딩보다 높다. 함재기들이 뜨고 내리는 비행갑판은 축구장 3배의 크기(1만8천210㎡)와 같다.

항공모함에서 발진하는 미 해군의 F-35C 스텔스 전투기[위키미디어 제공]
항공모함에서 발진하는 미 해군의 F-35C 스텔스 전투기[위키미디어 제공]

shkim@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21 07: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