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국립대 총장 임용제 개선안 반발 확산…"혼란 일으켜"

공주대 교수회·총학생회 반대 표명에 지역 사회단체 힘 보태

(공주=연합뉴스) 이재림 기자 = 국립 공주대 교수회와 총학생회, 지역 사회단체는 20일 공주대 교수회 회의실에서 합동 기자회견을 열어 "교육부는 총장 장기 공백 사태 해결에 도움되지 않는 국립대 총장 임용제도 개선안 절차를 폐기하라"고 촉구했다.

20일 충남 공주시 공주대 교수회 회의실에서 '국립대 총장 임용제도 운영 개선방안 2단계 절차 폐지 촉구' 기자회견이 열리고 있다. [공주대 교수회 제공=연합뉴스]
20일 충남 공주시 공주대 교수회 회의실에서 '국립대 총장 임용제도 운영 개선방안 2단계 절차 폐지 촉구' 기자회견이 열리고 있다. [공주대 교수회 제공=연합뉴스]

16대 교수회 손수진 회장, 48대 총학생회 이병훈 회장, 지역 51개 사회단체 대표 한상돈 씨는 공동 회견문에서 "교육부가 최근 발표한 개선방안 중 2단계 절차인 학내 의사확인 과정은 혼란을 야기할 뿐"이라며 "대학 자율이라는 미명 하에 나온 초법적이고 비상식적인 발상"이라고 성토했다.

교육부는 박근혜 정부 당시 대학이 추천한 후보자를 교육부가 임용 제청하지 않고 후보자 재추천도 하지 않은 4개 대학(공주대·광주교대·방송대·전주교대)에 대해 '재심의-대학 의사확인-후속 조처'를 밟기로 했다.

공주대 학내·외에서 문제 삼는 것은 이 중 두 번째 단계인 대학 의사확인 절차다.

교육부는 기존 후보자를 대상으로 한 심의 결과에 대해 대학이 구성원 의견을 수렴해서 한 달 안에 수용 여부를 보내도록 했다.

공주대 교수회는 이에 대해 "적법한 선거로 선출된 총장 후보를 이미 교육부에 추천했는데, 다시 대학 의사를 확인하는 건 문제 해결에 전혀 도움이 되지 않는다"며 "선거결과를 부정하는 것이나 다름없기 때문"이라며 반대 뜻을 밝혔다.

총학생회도 "부적격 판정이 나면 학생의 100% 선거권 보장을 바탕으로 공명정대한 총장 후보자를 선출하면 될 일"이라고 반발했다.

공주대 교수회·총학생회와 지역 사회단체는 2단계 절차 폐지를 거듭 요구했다.

이들은 "교육부가 진정으로 총장 장기 공석 사태를 해결할 의지가 있는지 묻고 싶다"며 "불필요한 단계를 없애 교육 적폐를 청산해 줄 것을 호소한다"고 덧붙였다.

walde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20 16:2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