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동반라운드 앞둔 최경주-양용은 "즐겁게…이왕이면 좋은 결과도"

국내 대회서 14년 만에 같은 조 대결 "팬들에게 좋은 모습 보일 것"
후배 골퍼에겐 '예의·열정' 당부도
마주 보며 웃는 양용은·최경주
마주 보며 웃는 양용은·최경주(인천=연합뉴스) 윤태현 기자 = 프로골퍼 양용은과 최경주가 20일 오후 인천시 연수구 송도 잭니클라우스 골프클럽 코리아에서 열린 한국프로골프(KPGA) 코리안투어 '제네시스 챔피언십' 기자회견에서 함께 경기에 참가하게 된 소감을 묻는 취재진의 질문에 서로 마주 보며 웃고 있다. 2017.9.20
tomatoyoon@yna.co.kr

(인천=연합뉴스) 최송아 기자 = "무척 바람직한 조 편성이라고 생각합니다."(최경주)

"즐겁게 라운딩하고 좋은 결과까지 만들면 더 좋겠죠."(양용은)

미국프로골프(PGA) 투어에서 한국인의 존재감을 떨친 '1세대' 최경주(47)와 양용은(46)의 동반 라운드가 모처럼 한국프로골프(KPGA) 코리안투어 대회에서 펼쳐진다.

두 선수는 21일 인천 송도의 잭 니클라우스 골프클럽 코리아에서 열리는 제네시스 챔피언십(총상금 15억원·우승상금 3억원) 1라운드 같은 조에서 경기한다.

두 선수의 공식 대회 동반 플레이는 2012년 US오픈 1∼2라운드가 마지막이다.

국내에서는 2003년 6월 SK텔레콤 오픈 최종 라운드 이후 무려 14년 만이며, 같은 대회에 출전한 것도 2009년 신한동해오픈 이후 8년 만이다.

최경주는 20일 대회장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저희는 미국에서 연습 라운드도 자주 했었고, 서로 정보 기술 다 공유하고 있다"면서 "미국에서의 경험을 팬들에게 보여줄 계기가 돼 기쁘다"고 소감을 밝혔다.

양용은도 "평소 최 프로님과 함께 연습이나 경기를 편안하게 했다"면서 "이번에도 그렇게 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며, 팬들이 많이 오셔서 응원해주시면 도움이 많이 될 것 같다"고 말했다.

2012년 6월 US오픈 1라운드 같은 조에서 경기했던 최경주와 양용은[민수용studiopga 제공=연합뉴스]
2012년 6월 US오픈 1라운드 같은 조에서 경기했던 최경주와 양용은[민수용studiopga 제공=연합뉴스]

최경주는 '베테랑끼리 한 조가 됐는데, 어린 선수들과 함께 경기하는 것과 차이점이 있느냐'는 질문을 받자 옆에 앉은 양용은을 바라보며 "저희가 아직 거리가 그렇게 안 나가는 건 아니지 않으냐"고 물으며 자신감도 나타냈다.

그는 "저는 항상 부족한 것을 얻으려고 노력하고, 모르는 것을 알려고 하는 스타일이다 보니 이번도 좋은 기회"라며 기대감을 밝혔다.

양용은도 "저는 선배님, 후배와 경기하는 중간 입장인데, 두 분 치는 것을 보고 배우면 좋을 것 같다"면서 "제 경기를 열심히 하면서 즐겁게 라운딩하고 좋은 결과까지 만들면 더 좋을 것 같다"고 각오를 다졌다.

특히 최경주는 이번 대회에서 코리안투어 역대 최다 연속 컷 통과 기록에도 도전한다. 그는 5월 SK텔레콤 오픈까지 29개 대회에서 연속 컷 통과해 김형성(2006∼2008년)의 기록과 어깨를 나란히 하고 있다.

답변하는 최경주
답변하는 최경주(인천=연합뉴스) 윤태현 기자 = 프로골퍼 최경주가 20일 오후 인천시 연수구 송도 잭니클라우스 골프클럽 코리아에서 열린 한국프로골프(KPGA) 코리안투어 '제네시스 챔피언십' 기자회견에서 취재진의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2017.9.20
tomatoyoon@yna.co.kr

최경주는 "기록에 대해 많이 생각하는 스타일이 아니다"라면서도 "그로 인해 후배들이 도전할 때 좋은 영향을 미칠 수 있다면 최선을 다해겠다"고 의지를 드러냈다.

'누가 더 좋은 성적을 낼 것 같으냐'는 질문에는 두 선수 다 신중한 태도를 보였다.

최경주는 "승패를 가르기보다는 한국의 골프팬들에게 다른 모습을 보여주고 싶다"면서 "바람의 변수가 커서 아이언 플레이를 잘해야 할 것 같다"고 답했다.

양용은은 "최 프로님이 저 보다는 잘 치실 것 같다"면서도 "최선을 다해 좋은 모습을 보여드리겠다"고 말했다.

한국 골프를 대표한 스타들답게 이들은 자신을 보고 꿈을 키운 후배 골퍼들에게 애정이 어린 충고도 잊지 않았다.

최경주는 "요즘 후배 선수들의 연령층이 낮아졌는데, 인사를 하는 것인지 고개가 아파서 움직이는 것인지 인사법이 제대로 되지 않을 때가 있다"면서 "인사 하나가 상대의 마음을 움직일 수 있다는 걸 잘 모르는 것 같다"고 일침을 가했다.

답변하는 양용은
답변하는 양용은(인천=연합뉴스) 윤태현 기자 = 프로골퍼 양용은이 20일 오후 인천시 연수구 송도 잭 니클라우스 골프클럽 코리아에서 열린 한국프로골프(KPGA) 코리안투어 '제네시스 챔피언십' 기자회견에서 취재진의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2017.9.20
tomatoyoon@yna.co.kr

양용은은 "10대 후반이나 20대 초반에 데뷔하는 선수들이 많은데, 잘 안 되더라도 포기하지 않고 열정을 갖고 훈련에 매진한다면 결실을 볼 것"이라며 꿈을 잃지 말라고 당부했다.

songa@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20 16: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