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나는 캠핑이 좋다…공공캠핑장 주말 예약 '하늘의 별따기'

민간보다 저렴한 비용·편리한 접근성 장점
주말마다 '20대 1' 예약 전쟁…지난해 경기도에 캠핑족 169만명 몰려

(수원=연합뉴스) 김인유 기자 = 캠핑족 300만명 시대를 맞아 주말에 캠핑을 즐기려는 사람들이 증가하면서 지방자치단체가 조성한 공공캠핑장(야영장)이 인기를 끌고 있다.

민간이 운영하는 캠핑장보다 이용요금이 저렴한 데다 숲 해설사 등 무료로 이용할 프로그램이 많고, 무엇보다 캠핑장 주변이 자연 그대로의 모습을 갖춘 곳이 많기 때문이다.

용인 자연휴양림 캠핑장
용인 자연휴양림 캠핑장(수원=연합뉴스) 본격적인 여름 휴가철을 맞아 경기관광공사가 15일 경기도에서 보낼 수 있는 여름 휴가지를 추천했다. 2016.7.15 [경기관광공사=연합뉴스]
you@yna.co.kr

◇ 즐길 거리 많은 시·군 캠핑장…예약은 '하늘의 별 따기'

용인시가 2009년 처인구 모현면 초부리에 조성한 용인자연휴양림 내 캠핑장은 수도권 캠핑족들에게 특히 인기다.

승용차로 1시간에서 1시간 30분이면 편백으로 둘러싸인 자연을 누릴 수 있는 지리적 이점 때문에 주말마다 캠핑용 데크 25면과 인디언 텐트 4개 동이 캠핑족들로 가득 찬다.

용인시는 캠핑장 이용객이 월평균 2천100여 명, 연간 2만5천여 명에 이르는 것으로 추산하고 있다.

이곳은 명상이나 다도 등을 하며 힐링하는 산림치유프로그램과 생태학습프로그램을 공짜로 이용할 수 있다는 것이 장점이다.

여기에다 이용요금도 캠핑장 데크 크기에 따라 1만5천 원에서 2만 원으로 저렴하다. 3만∼4만 원을 받는 다른 민간 캠핑장보다 최대 절반 가까이 싸다.

이처럼 저렴하게 즐길 거리가 많은 캠핑장인 만큼 수요자들이 몰리면서 이용하기가 쉽지 않은 것이 흠이다.

평일에는 빈자리가 있지만, 주말에 용인자연휴양림 캠핑장을 이용하려면 20대 1의 경쟁을 뚫어야 한다.

이 캠핑장 운영을 담당하는 용인시청 산림과 정준우 실무관도 매월 5∼9일 휴양림 홈페이지를 통해 신청을 해보지만, 지난 30개월 동안 단 한 차례도 당첨되지 못했다.

정 실무관은 "지자체가 운영하는 캠핑장은 돈을 벌려는 목적이 아니라 시민들에게 복지서비스를 제공하는 차원이기 때문에 다양한 즐길 거리와 부대시설이 많아 캠핑족에게 인기가 많다"면서 "캠핑 공간을 더 늘려달라는 요구가 많지만, 자연을 훼손하지 않기 위해 지금 수준을 유지하고 있다"고 말했다.

지난해 7월 1일 개장한 군포시 산본동 초막골생태공원내 캠핑장도 캠핑 비수기인 요즘에도 주말이면 20∼30명 중 한 명만이 캠핑장을 이용할 수 있을 정도로 경쟁이 치열하다.

산본동 시내에서 승용차로 5∼10분 거리에 있다는 것이 최대 장점이다.

구리시도 올 8월 28일 토평동 한강 변에 가족 오토캠핑장을 개장했다. 한강 변을 따라 아이들이 뛰어놀 수 있는 넓은 잔디광장을 비롯해 샤워장, 화장실, 식기세척장, 매점 등 캠핑 편의시설을 갖췄다.

파주시는 올 7월 21일 전국 최초로 폐교를 활용한 '별난독서캠핑장'을 열었다.

법원읍 금곡리에 있는 이 캠핑장은 폐교된 금곡초등학교를 리모델링해 독서와 캠핑, 자연을 한꺼번에 즐길 수 있도록 만들었다.

별난독서캠핑장이란 이름에 맞게 캠핑장 한 편에는 숲속도서관이 마련돼 있어 캠핑객이 언제든 편하게 책을 읽을 수 있다.

킨텍스에 국민여가 캠핑장 개장
킨텍스에 국민여가 캠핑장 개장[고양시 제공]

지난해 2월 개장한 고양 킨텍스 캠핑장은 접근성이 뛰어난 도심 속 레저공간으로, 지인들과의 모임 장소, 넓은 사이트와 쾌적한 휴식 공간으로 인기를 끌고 있다.

오토캠핑존 31면과 시민가족캠핑존 45면을 갖추고 있다. 올 5월부터는 캠핑장에 카라반 10대를 설치해 부족한 캠핑수요를 채웠다.

◇ "레저문화의 대세가 된 캠핑'…지난해 경기도 캠핑 인구 169만명

경기도의 등록 캠핑장은 올 6월 현재 30개 시·군에 431개소에 달한다. 전국 1천876개소의 23%를 차지한다.

레저가 발달한 강원도(400개)보다도 31곳이 많다.

경기도 캠핑장은 2015년 12월 169개에서 불과 18개월 만에 2.5배가 증가했다.

용인 등 지자체가 만든 공공 캠핑장은 37개소에서 45개소로 8곳(21.6%)이 늘었다.

새 캠핑장이 생겨난 것보다는 2015년 8월 야영장 등록제 도입 이후 민간이 자율적으로 운영하던 미등록 캠핑장이 제도권으로 많이 편입됐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가을밤 캠핑 낭만
가을밤 캠핑 낭만[연합뉴스 자료사진]

캠핑이 새로운 레저문화의 대세로 자리 잡으면서 지난해 도내 캠핑장 이용자는 민간 캠핑장 89만명과 공공 캠핑장 80만명을 합해 총 169만명으로 집계됐다. 전국 캠핑 인구 300만명의 56.3%를 차지하는 수치다.

캠핑장과 캠핑 인구가 증가하면서 관리·감독도 강화되고 있다.

경기도에 따르면 올 6월 현재 도내 15개 시·군이 미등록 127개 야영장을 경찰에 고발했다.

농지나 산지에서 불법으로 야영장을 운영하면서 오수처리시설 등을 갖추지 않고 불법영업을 하고 있기 때문이다.

미등록 불법 야영장은 제도권 밖에 있어 안전의 사각지대에 놓여 있다.

등록 야영장이 안전과 위생시설에 대해 정기 검사와 수시점검을 받는 것과 대조적이다.

지난 2015년 3월 22일 강화도 동막해수욕장 인근 캠핑장에서 발열 매트 과열로 화재 발생 1분 만에 텐트가 모두 불에 타 A(37)씨와 11살·6살 아들, B(36)씨와 7살 아들 등 5명이 숨진 사고를 계기로 정부가 야영장에 대한 관리를 강화했다.

정부는 같은 해 8월 관광진흥법을 개정해 야영장의 등록을 의무화한 것은 물론 안전·위생 기준도 마련했다.

경기도는 올 3월과 5월 두 차례 야영장 점검을 벌여 문제점을 개선했으며, 오는 11월과 12월에는 등록 야영장 사업주를 대상으로 사고사례 소개, 겨울철 대비 안전사고 대비요령 등 안전의무교육을 하기로 했다.

경기도 관광과 관계자는 "공공 캠핑장은 비용이 저렴하고 깨끗하기 때문에 이용자가 선호하고 있다"면서 "공공 캠핑장의 안전과 위생 수준을 민간 캠핑장이 따라올 수 있도록 연간 3개씩 공공 캠핑장의 신설이나 증설을 예산으로 지원하고 있다"고 말했다.

hedgeho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21 08:0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