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교비횡령·채용비리 혐의 대구미래대 전 총장 영장(종합)

송고시간2017-09-20 15:59

대구 검찰. [연합뉴스 자료사진]

대구 검찰. [연합뉴스 자료사진]

(대구=연합뉴스) 류성무 기자 = 사학 비리를 수사하는 검찰이 대구미래대 이모(60·여) 전 총장에 대해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대구지검 특수부(박승대 부장검사)는 업무상 횡령·배임, 배임수재, 뇌물공여 등 혐의로 이 전 총장에 대한 사전 구속영장을 청구했다고 20일 밝혔다.

구속 전 피의자심문(영장실질심사)은 21일 대구지법에서 열린다.

이 전 총장은 대구미래대 관련 학교인 경북영광학교 교장으로 근무한 2009년부터 2012년 사이 교비 등 1억8천여만원을 횡령한 혐의를 받고 있다.

학교 재단 등 법인카드를 사적 용도로 3억여원가량 사용한 혐의도 받고 있다.

검찰은 그가 2013년부터 최근까지 교직원 5명을 채용하는 과정에 1억3천100만원을 챙긴 것으로 파악했다.

그는 전 경북도교육청 공무원 A(60·구속)씨에게 학교 시설비를 지원받는 대가로 A씨 친인척 2명을 취업시켜준 혐의도 받고 있다.

검찰은 지난달 31일 주거지와 사무실 등을 압수수색하고 최근 그를 소환조사했다.

이 전 총장은 대구미래대 설립자 딸로 2013년 대구미래대 총장에 취임했다가 교직원 임금체불 등으로 실형을 선고받기도 했다.

tjda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