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SNS돋보기] 청탁금지법 시행 1주년…"깨끗한 나라로 가는 길"

김영란 "청탁금지법 성공해야"
김영란 "청탁금지법 성공해야"(서울=연합뉴스) 하사헌 기자 = '김영란법'의 틀을 닦은 김영란 전 국민권익위원장이 19일 오후 서울 마포구 서강대의 연구실에서 연합뉴스와 만나 오는 28일 시행 1주년을 맞는 '부정청탁 및 금품 등 수수의 금지에 관한 법률'(청탁금지법)에 대해 "많은 분의 희생을 딛고 일어선 법이니 반드시 성공해야만 합니다"라고 말하고 있다. 2017.9.20
toadboy@yna.co.kr

(서울=연합뉴스) 홍지인 기자 = 부정청탁 및 금품 등 수수의 금지에 관한 법률(일명 김영란법)이 오는 28일로 시행 1주년을 맞는다.

20일 네티즌들은 청탁금지법의 취지에 공감하면서 앞으로 이 법이 더욱 잘 시행돼 우리 사회에 청렴의 가치가 제대로 자리 잡기를 기원했다.

네이버 사용자 'caoc****'는 "합리적이고 깨끗한 나라로 가는 길입니다. 응원합니다"라고 댓글을 달았다.

'yuha****'는 "학교에 상담을 가거나 할 때 빈손으로 가도 되나 고민했는데 이젠 고민 없이 당당하게 갑니다"라고 했고, 'isay****'도 "현직 교사로서 학부모 만날 때 교사도 부담 없고 학부모님들도 부담 없고… 법의 취지대로 잘 시행되길 응원한다"고 맞장구를 쳤다.

'kisu****'는 "상인으로서 명절 장사는 어려워졌지만, 아이들이 좀 더 깨끗한 세상에 살 수 있을 거 같아 불만 없다"며 공감을 표했다.

화훼업계에서 일한다는 'ki9j****'는 "업계 분위기는 초상집이지만, 소비자 볼 낯이 생깁니다. 비정상이던 영업방식이 정상으로 돌아가는 거 같습니다"라고 의견을 남겼다.

포털 다음에서도 '밤바이야'가 "김영란법으로 대한민국은 청렴의 길로 한발 들어가기 시작했습니다"라고 추켜세웠다.

트위터 아이디 ''ghkdrmathf'는 "김영란법은 우리나라의 청렴도가 매우 높아져서 선진국이 될 때까지 계속해서 보강해 가야 합니다"라고 주장했다.

청탁금지법의 맹점이나 선의의 피해 등을 지적하는 목소리도 없지 않았다.

네이버 아이디 '7986****'는 "농수산물은 빼라"고 했고, 'ksks****'는 "고위직들이 빠져나갈 틈이 많은 게 함정"이라고 주장했다.

다음 아이디 '테마'는 "친구들과 차 한잔 밥 한 끼도 못하고 있다. 너무 삭막하다"라고 촌평을 남겼다.

카카오스토리 사용자 '정일우'는 "남들이 다 보고 알 수 있는 난, 화환 등은 오히려 장려하고 은밀하게 남들이 알 수 없는 봉투를 단속해야지요. 주객이 전도된 느낌입니다"라고 지적했다.

ljungber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20 15:2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