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학교 비정규직 "26일 총파업" 경고…근속수당 인상 요구

송고시간2017-09-20 15:14

'정규직과 차별해소!'
'정규직과 차별해소!'

(서울=연합뉴스) 이정훈 기자 = 20일 오전 서울 종로구 서울시교육청 앞에서 전국교육공무직본부 서울지부 관계자들이 간부파업 출정식을 열고 정규직과의 차별 해소를 촉구하는 구호를 외치고 있다. 2017.9.20
uwg806@yna.co.kr

(서울=연합뉴스) 이재영 기자 = 교육 당국과 단체교섭을 진행 중인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 전국교육공무직본부는 20일 "교육부와 시·도 교육청은 교섭에 성실히 임하라"고 요구하며 간부들만 참여하는 '경고 파업'을 했다.

이날 경고 파업은 전국에서 동시다발적으로 진행됐다. 전국교육공무직본부 대전·충남세종·경북지부는 21일 경고 파업을 할 예정이다.

전국교육공무직본부는 "추석이 목전인 지금까지도 학교 비정규직 노동자들의 올해 임금인상 협상은 가닥조차 잡지 못하고 있다"면서 "(정부가) 비정규직과 정규직 간 차별을 해소하는 데 별 의지가 없음을 교육부와 교육청이 앞장서서 보여주고 있다"고 주장했다.

학교 비정규직들은 장기근무가산금을 근속수당으로 변경하고 금액을 올릴 것과 상여금 등에서의 정규직과 차별 해소, 기본급 인상 등을 요구한다.

교육공무직본부는 "애초 요구에서 대폭 양보해 '별도의 상한이 없는 근속수당을 도입하고 2017년 회계연도 시작 때부터 소급해 3만원씩 지급'을 최종안으로 제시했지만, 교육부 등은 어떤 입장도 내지 않고 있다"면서 "21일 본교섭에서 긍정적인 안이 제시되지 않으면 26일 총파업 등 총력투쟁을 전개하겠다"고 경고했다.

교육공부직본부는 21일 서울 중구 민주노총 앞에서 투쟁결의대회를 열 예정이다.

jylee24@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