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내년 지방선거 지지 부탁' 22만5천원어치 밥 샀다 적발

(서산=연합뉴스) 이재림 기자 = 충남도 선거관리위원회는 내년 6월 치러지는 제7회 전국동시지방선거를 앞두고 선거구민에게 기부행위를 한 혐의(공직선거법 위반)로 입후보예정자 A씨를 20일 검찰에 고발했다.

충남도 선거관리위원회 외경 [연합뉴스 자료사진]
충남도 선거관리위원회 외경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산시의회 의원선거에 나설 예정인 A씨는 지난달 8일 지역 한 식당에서 아파트 입주자 대표 8명에게 자신의 출마 사실을 알리며 22만5천원 상당의 음식물을 제공한 혐의(공직선거법 위반)를 받고 있다.

그는 자신의 지지를 호소하며 밥을 산 것으로 전해졌다.

선관위는 A씨가 공직선거법 113조와 254조를 위반한 혐의가 있는 것으로 보고 있다.

113조는 지방의회 의원 후보자(후보예정자 포함)가 선거구 안에 있는 사람이나 선거구민과 연고가 있는 이에게 기부 행위를 하지 못하도록 규정하고 있다.

254조는 정해진 기간 전에 선거운동하는 것을 막고 있다.

선관위 관계자는 "추석을 앞두고 선거구민 행사를 통해 금품·음식물을 제공하거나 관내 경로당 등에 인사 명목으로 선물을 주는 행위도 규정 위반"이라며 "중대선거범죄가 발생하면 예외 없이 엄중하게 조사해 조처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연휴 기간 중에라도 선거법 위반행위를 발견하면 전국 어디서나 1390번으로 신고하면 된다.

walde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20 14:4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