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멕시코 강진 사망자 224명…초등학교 붕괴해 학생들도 참사

송고시간2017-09-20 14:48

학생 21명 사망…매몰자 많아 사상자 계속 늘어날 듯

19일(현지시간) 멕시코의 수도 멕시코시티에서 발생한 지진으로 붕괴된 엔리케 레브사멘 초등학교에서 자원봉사자들과 구조자들이 생존자를 수색 중인 모습. [AP=연합뉴스]

19일(현지시간) 멕시코의 수도 멕시코시티에서 발생한 지진으로 붕괴된 엔리케 레브사멘 초등학교에서 자원봉사자들과 구조자들이 생존자를 수색 중인 모습. [AP=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김연숙 기자 = 19일(현지시간) 멕시코에서 발생한 강진으로 수도 멕시코시티에서 초등학교 건물이 무너져 학생 21명을 포함해 최소 25명이 숨졌다.

AFP통신에 따르면 하비에르 트레비노 멕시코 교육부 차관은 이날 현지 방송과의 인터뷰에서 "멕시코시티에 있는 엔리케 레브사멘 초등학교가 무너져 학생 21명, 성인 4명 등 총 25명이 숨졌다는 보고가 있다"고 말했다.

영국 일간지 가디언은 현지 언론을 인용, 이 학교 건물은 4층짜리로 사고 발생 이후 11명은 구조했지만 28명은 여전히 실종 상태라고 전했다.

사고 소식을 접한 엔리케 페냐 니에토 멕시코 대통령은 피해 학교를 방문, 자녀들의 생사를 확인하지 못한 학부모들을 만나 위로했다.

앞서 이날 오후 1시 15분께 멕시코시티에서 남동쪽으로 123㎞ 떨어진 푸에블라 주 라보소 지역에서 규모 7.1의 지진이 발생했다. 진원의 깊이는 51㎞다.

로이터통신은 멕시코 내무부 장관을 인용해 이날 지진으로 현재까지 최소 224명이 사망한 것으로 집계됐다고 보도했다. 매몰자가 많아 사상자는 더 늘어날 것으로 우려된다.

nomad@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