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단독]文대통령, 출국당일 안철수·김동철에 전화…"김명수 협조" 당부

송고시간2017-09-20 14:20

(서울·천안=연합뉴스) 이상헌 김동호 설승은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미국 방문을 위해 출국하던 날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와 김동철 원내대표에게 전화를 걸어 김명수 대법원장 후보자 임명동의안 처리에 협조해줄 것을 당부한 것으로 20일 확인됐다.

복수의 국민의당 관계자에 따르면 문 대통령은 지난 18일 유엔총회 참석차 미국으로 출국하기 직전 안 대표와 김 원내대표에게 직접 전화를 걸어 김 후보자의 임명동의안이 국회에서 통과될 수 있도록 협조해달라는 취지의 당부를 했다.

청와대도 문 대통령과 안 대표, 김 원내대표 사이에 통화가 이뤄졌음을 확인했다.

청와대 관계자는 연합뉴스와의 전화통화에서 "정무라인 건의로 통화가 이뤄졌다"면서 "전화 내용은 공유되지 않았지만, (김명수 후보자 인준을) 잘 부탁한다는 말씀을 한 것으로 안다"고 전했다.

문 대통령은 여·야·정 국정협의체 구성 제안과 관련해서도 국민의당이 적극 참여해달라고 부탁한 것으로 전해졌다.

다만 문 대통령은 김이수 헌법재판소장 임명동의안 부결과 관련한 언급은 전혀 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이와 관련, 김 원내대표는 "문 대통령에게 잘 알겠다고 답했다"면서 "진정한 협치가 됐으면 좋겠다는 뜻을 전달했다"고 설명했다.

(서울=연합뉴스) 홍해인 기자 =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오른쪽)와 김동철 원내대표가 지난 18일 오전 국회 본청 당대표실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해 생각에 잠겨 있다. hihong@yna.co.kr

(서울=연합뉴스) 홍해인 기자 =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오른쪽)와 김동철 원내대표가 지난 18일 오전 국회 본청 당대표실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해 생각에 잠겨 있다. hihong@yna.co.kr


d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