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물 산업의 미래'…경주서 대한민국 국제물주간 2017 개막(종합)

20∼23일 10개국 1만5천명 참가…물 산업 발전 등 논의
(경주=연합뉴스) 김준범 기자 = 20일 경북 경주시 천군동 경주화백컨벤션센터(HICO)에서 열린 '대한민국 국제물주간 2017' 개막식에서 주요 인사들이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경주=연합뉴스) 김준범 기자 = 20일 경북 경주시 천군동 경주화백컨벤션센터(HICO)에서 열린 '대한민국 국제물주간 2017' 개막식에서 주요 인사들이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경주=연합뉴스) 임상현 기자 = 미래 물 산업 발전 방안을 논의하는 대한민국 국제물주간 2017 행사가 20일 경북 경주 화백컨벤션센터에서 막이 올랐다.

환경부, 경북도, 대구시, 한국수자원공사가 공동 주최하고 한국물포럼이 주관해 나흘간 주제별 세미나와 포럼, 경진대회, 전시회 등 63개의 다양한 프로그램이 진행된다.

지난해 10월 대구에서 처음 열린 데 이어 이번이 두 번째 행사다.

행사에는 인도네시아 공공사업부 장관 등 각국 정부 관계자와 세계물위원회 위원장 등 국제기구 관계자, 호찌민, 마닐라 등 10개국 도시 대표 등 70개국 정부·민간·기관·학계 관계자 1만5천여명이 참석한다.

고위급 회담인 '워터 리더스 라운드 테이블'(Water Leaders Round Table)은 행사 주제인 '지속가능한 발전을 위한 워터 파트너십'과 관련한 각국의 실행 사례와 의견을 공유하고 주제 실천을 위한 선언문을 채택한다.

워터 비즈니스 포럼에서는 아시아 12개국, 아프리카 4개국, 중동·중남미 4개국이 물 관련 사업 수요와 프로젝트를 소개하고 우리나라 기업의 사업 기회도 제공한다.

해수 담수화 국제 학술 심포지엄에서는 국토교통부가 추진하는 해수 담수화 신기술 연구·개발 성과를 공유하고 유럽 담수화협회와 호주, 이탈리아, 싱가포르의 전문가들과 기술 동향 및 상용화를 논의한다.

경북도는 물 관련 기업과 연구기관을 대상으로 '물 산업 육성을 위한 산·학·연 매칭' 행사를 연다. 글로벌 물 산업 특허 분석을 기반으로 코오롱, 도레이 등 기업과 연구기관의 조언을 받아 마련한 물 산업 유망기술 로드맵을 발표한다.

또 수변 지역 지자체 포럼을 열고 경북의 대표 수변 지역인 경주·안동시와 울진군의 생태하천 개발과 수변 지역이 가진 문제점과 해결책을 공유한다.

대구시는 세계물도시 포럼을 열어 미국 밀워키시와 자매결연을 하고 네덜란드 프리슬란주와는 물 산업 협력 양해각서(MOU)를 체결한다.

포럼에 참가하는 밀워키시, 일본 요코하마시 등 9개국 10개 도시와 세계 물 도시 협력선언문도 채택한다.

18개 나라 물 관련 전문가 300여명이 참석하는 물 기술 종합학술대회인 '국제 물 산업 콘퍼런스'도 연다.

이와 함께 6개국 공무원 40여명과 아시아개발은행(ADB) 관계자가 참가하는 'ADB-물관리 기술 공동 워크숍'에서는 대구시의 상수도 시설과 고도정수처리 기술도 소개한다.

K-water는 SWM(Smart Water Management) 기술을 접목한 엑스포 홍보관을 운영해 정보통신기술(ICT) 기반의 통합 물관리 및 위성을 활용한 가뭄예측, 수재해 예방 등 수자원 관리 우수 기술을 선보인다.

행사 기간 보문호 걷기와 음악회, 길거리 공연, 마술쇼 등 즐길 거리도 마련한다.

경주시는 관계자들과 일반 시민을 대상으로 경주 문화유적지와 물 관련 시설을 둘러보는 행사도 진행한다.

shlim@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20 17:5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