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일왕, 일본서 고구려 왕족 모시는 '고마신사' 참배

"퇴위 전 '화해 메시지' 보내려는 것" 관측


"퇴위 전 '화해 메시지' 보내려는 것" 관측

(도쿄=연합뉴스) 김병규 특파원 = 아키히토(明仁) 일왕 부부가 20일 일본 내 고구려 왕족을 모시는 사이타마(埼玉)현의 고마(高麗·'고구려'라는 뜻)신사를 참배했다고 교도통신이 20일 보도했다.

일왕 부부는 이날 '사적(私的)인 여행'으로 사이타마현 히다카(日高)시를 방문해 고마신사를 찾았다.

고마신사는 고구려 멸망 후 일본으로 망명한 고구려 왕족 약광(若光)을 모시기 위해 730년 설치됐다. 약광은 일본 각지에 흩어져 있던 유민들을 모아 716년 고마군을 창설한 뒤 수장을 맡았다.

역대 일왕 부부 중 고마신사를 참배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교도통신은 일왕 부부의 여행 목적에 대해 "다양한 역사를 접하기 위한 것"이라며, 아키히토 일왕이 2001년 생일 기자회견에서 "내 개인으로서는 간무(桓武) 천황의 생모가 백제 무령왕의 자손이라고 '속일본기'(續日本記)에 쓰여 있는 데 대해 한국과의 연(緣)을 느끼고 있다"고 말한 바 있다고 소개했다.

일왕은 사이타마에 출발하기 전에 한반도에서 건너온 도래인(渡來人)과 도래인 문화에 대해 전문가로부터 설명을 들은 것으로 알려졌다.

일왕과 고마신사측은 일왕 부부가 신사 참배를 한 배경에 대해 언급하지 않고 있지만, 내년 말께로 예상되는 퇴위 전에 반성과 화해 메시지를 보내려고 참배한 것 아니냐는 추측이 나온다.

일왕은 지난 3년간 2차대전 패전일 희생자 추도식에서 '반성'을 언급해, '가해' 언급마저 피하고 있는 아베 신조(安倍晋三) 총리와 대비되는 행보를 보이고 있다. 일왕 관련 업무를 담당하는 궁내청은 지난 2013년부터 1년에 2차례 일왕의 '사적 여행'을 마련하고 있다. 이번 여행은 8번째 '사적 여행'이다.

日王, '고구려 마을' 참배…'반성과 화해 메시지'?
日王, '고구려 마을' 참배…'반성과 화해 메시지'?(도쿄 EPA=연합뉴스) 아키히토(明仁) 일왕 부부(사진)가 20일 일본 내 고구려 마을인 사이타마(埼玉)현 히다카(日高)시에 있는 고마(高麗)신사를 참배했다.
bulls@yna.co.kr
'고마신사' 방문한 일왕 부부
'고마신사' 방문한 일왕 부부(사이타마 교도=연합뉴스) 아키히토(明仁) 일왕 부부가 20일 사이타마(埼玉)현 히다카(日高)시에 있는 고마(高麗·'고구려'라는 뜻)신사를 참배했다고 교도통신이 보도했다. 사진은 일왕 부부가 고마신사를 방문한 모습. jsk@yna.co.kr


bkkim@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20 13:06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