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광주시장·전남지사 권한대행 "지역현안 든든한 형제애로 해결"

(광주=연합뉴스) 송형일 기자 = 광주시와 전남도 두 단체장이 지역 현안 해결에 함께 힘을 모으기로 했다.

윤장현 시장은 20일 광주시청에서 이재영 권한대행과 간담회를 하고 "광주와 전남은 무등산권 지질공원 인증부터 한전공대 등 크고 작은 사업을 함께 추진하고 있다"며 "이 때문에 빛고을생활권 행정협의회 등을 통해 서로 도와줄 것이 있는지 항상 살피고 있다"고 말했다.

"광주전남 시도는 형제"[광주시 제공 = 연합뉴스]
"광주전남 시도는 형제"[광주시 제공 = 연합뉴스]

윤 시장은 이어 "집안이 어려울수록 형제간 우애가 돈독해야 한다"며"어떤 일이든 함께 손잡고 가자. 자주 만나고 현안 해결을 위해 협력하자"고 강조했다.

그는 또 "2019 광주세계수영선수권대회에 광주·전남이 공동으로 참여하고 협력하면 분위기도 더 살아나는 등 효과가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윤 시장은 "한전공대 설립 문제는 위치에만 초점을 맞추다 보면 부동산값만 오르는 부작용이 예상된다"며 "일단 사업 추진이 원활히 진행되도록 큰 그림을 그려야 한다"고 덧붙였다.

부임 인사차 광주시를 찾아 이뤄진 이날 만남에서 이 권한대행은 "광주와 전남이 자주 만나 지역민에게 화합하는 모습을 보여 드렸으면 한다"고 화답했다.

이 권한대행은 "10여 년간 도청 근무 뒤 다시 귀향, 도정을 맡게 됐는데 생각했던 것보다 현안 등이 많이 변화해 공부를 열심히 해야겠다는 생각을 했다"고 말했다.

그는 "11월에 예정된 광주전남 상생발전위원회에서 다시 만나 지역 현안에 대해 구체적으로 의견을 나누자"며 "광주시에서 많이 도와달라"고 말했다.

nicepe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20 11:5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