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작년 전세계 타이어 시장 5.6% 축소…한국타이어 7위

(서울=연합뉴스) 윤보람 기자 = 지난해 전세계 타이어 시장 규모가 감소세를 나타낸 가운데 한국타이어가 매출 7위를 지켜 국내 기업 중 유일하게 '톱 10'에 포함됐다.

20일 미국 타이어 전문지 '타이어 비즈니스'에 따르면 한국타이어의 작년 매출은 2015년 대비 5.9% 줄어든 50억달러(약 5조6천억원)로 글로벌 순위에서 연속 7위에 올랐다.

이 기간 금호타이어는 9.5% 감소한 24억달러, 넥센타이어는 4.2% 줄어든 17억달러 매출을 기록해 각각 14위와 18위를 차지했다. 모두 전년과 동일한 순위다.

전세계적으로는 브리지스톤이 221억달러를 웃도는 매출로 2008년 이후 9년 연속 1위를 지켰고, 미쉐린(211억달러), 굿이어(136억달러), 콘티넨털(108억달러), 피렐리(64억달러)가 2∼5위에 나란히 이름을 올렸다.

타이어 비즈니스에 따르면 2016년 전세계 타이어 시장 규모는 1천510억달러로 추산됐다.

이는 전년 대비 5.6% 낮아진 수치이자 3년 연속 감소세를 보인 것이다.

상위 3개사를 포함해 전체 조사 대상인 타이어 회사 75곳 중 절반 이상이 2015년과 비교해 매출이 줄었다.

특히 중국 기업의 매출 감소가 두드러졌는데, 이는 미국을 포함한 일부 국가에서 높은 수입 관세를 부과했기 때문이라고 타이어 비즈니스는 설명했다.

타이어 비즈니스는 매년 전 세계 타이어 기업을 대상으로 매출액(타이어 생산으로 얻는 수익만을 포함)을 집계해 순위를 발표하고 있다.

자동차용 타이어
자동차용 타이어[연합뉴스 자료사진]

bryoo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20 11:5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