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백제 왕흥사 위상 재조명' 창건 1440년 기념 학술심포지엄

26일 국립부여박물관서 열려…'백제 왕흥사와 창왕' 주제


26일 국립부여박물관서 열려…'백제 왕흥사와 창왕' 주제

부여 왕흥사지
부여 왕흥사지 [연합뉴스 자료사진]

(부여=연합뉴스) 정찬욱 기자 = 백제 왕흥사 창건 1440년을 기념해 충남 부여군과 국립부여문화재연구소·국립부여박물관이 공동으로 주최하고 백제학회에서 후원하는 학술심포지엄이 26일 국립부여박물관 사비마루에서 열린다.

'백제 왕흥사와 창왕'이라는 주제로, 국내외 저명 학자들이 참여해 왕흥사의 위상을 재조명한다.

부여군 규암면 신리에 있는 사적 제427호 부여 왕흥사는 백제의 대표적 왕실 사찰이다. 오랫동안 터만 남아 있던 왕흥사는 2000년부터 시작된 발굴조사로 그 실체가 점점 드러나고 있다.

특히 2007년 목탑 터에서 발견한 '왕흥사지 사리기'(보물 제1767호)로부터 절의 발원자, 창건 연도, 창건 배경 등이 명확히 밝혀져 백제사 연구의 전환점이 되기도 했다.

심포지엄은 노중국 계명대학교 명예교수의 '백제사에서 왕흥사의 의미' 기조 강연을 시작으로 주제발표와 종합토론으로 진행된다.

제1주제로 박순발 충남대학교 고고학과 교수의 '백제 사비기 불사 입지 비교 검토', 제2주제로 다나카 도시아키 시가현립대학 교수의 '한·중·일 고대사원에서 왕흥사의 위치', 제3주제로 주경미 문화재청 문화재전문위원의 '백제 왕흥사지 출토 사리장엄구와 6세기 동아시아 불교문화'가 발표된다.

제4주제로 김유식 경주박물관 학예연구실장의 '6∼7세기 백제와 신라의 기와 교류', 제5주제로는 히시다 데츠로 교토부립대학 교수의 '일본 사찰 조사와 정비'라는 발표가 이어진다.

발표자 전원과 토론자들이 발표 내용을 바탕으로 토론과 질의 응답도 한다.

심정보 한밭대학교 명예교수가 좌장을 맡고, 정재윤 공주대학교 교수, 이도학 한국전통문화대학교 교수, 박대남 국립문화재연구소 미술문화재연구실장, 서오선 백제문화재연구원장, 조은경 국립문화재연구소 연구기획과 연구관이 토론자로 참여할 예정이다.

jchu2000@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20 11:4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