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트위터, 테러와의 전쟁…2년간 93만개 계정 차단

(서울=연합뉴스) 신유리 기자 = 테러 세력의 온라인 선동을 방관한다는 비난을 받아온 트위터가 최근 2년 동안 검열을 강화한 끝에 90만 개가 넘는 계정을 차단했다.

20일 파이낸셜타임스, CNN머니 등에 따르면 트위터는 19일(이하 현지시간) 발표한 반기 보고서에서 올해 상반기 테러리즘을 부추기는 것으로 적발된 계정 29만9천649개를 차단했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트위터가 테러와의 전쟁을 선언한 2015년 8월부터 차단한 테러리즘 연관 계정은 93만5천897개로 늘었다.

트위터는 인공지능(AI)을 적용해 빠르고 효과적으로 계정을 적발했다며 상반기 차단된 계정 중 95%를 자체 개발한 기술로 골라냈다고 설명했다. 이는 지난해 하반기 74%보다 올라간 수치다.

AI 덕택에 테러리즘 연관 계정 중 75%는 첫 번째 트윗을 내보내기 전에 삭제당했다고 트위터가 덧붙였다.

이처럼 강력한 철퇴가 내려지면서 올해 상반기 테러 연관성으로 삭제된 계정이 지난해 하반기보다 20%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삭제된 계정은 주로 국제 사회에서 테러리스트 조직으로 간주되는 세력과 연루해 폭력을 부추기거나 적극적으로 암시했다고 트위터는 설명했다.

미국, 유럽 당국은 트위터를 포함한 소셜미디어가 테러 세력의 온라인 선동을 적극적으로 감시하지 않는다고 비판해왔다.

트위터에 접수된 계정 삭제 요청 중 90%는 터키와 러시아, 프랑스, 독일 등 유럽 국가에서 들어왔다.

트위터 발췌
트위터 발췌
[연합뉴스TV 제공]
[연합뉴스TV 제공]


newglass@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20 11:4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