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경희대치과병원, 아시아 첫 '교정학계 노벨상' 수상

김성훈 연구팀, '위턱뼈 고정장치'로 '2017 에드워드 앵글 리서치상' 받아

(서울=연합뉴스) 김민수 기자 = 경희대치과병원은 김성훈·김수정·안효원 교수팀이 개발한 '위턱뼈 고정장치'가 임상적 안전성을 인정받아 '2017 에드워드 H. 앵글 리서치 상'(The Edward H.Angle Research Prize)을 수상했다고 20일 밝혔다.

이 상은 치과교정학의 창시자인 미국 치과의사 에드워드 하틀리 앵글(Edward Hartley Angle)을 기념하기 위해 1991년 제정됐으며 '치과 교정학계 노벨상'으로 불리고 있다.

현재까지 총 14편의 논문이 선정된 가운데 아시아권에서 이 상을 받은 연구진은 김성훈 교수팀이 최초다.

연구진에 따르면 현재 교정치료에 있어 위턱뼈(상악골)를 확장할 때 주로 치아에 링(반지 형태)의 장치를 끼우는 기술이 적용된다.

김성훈 교수는 "기존 링보다 잇몸뼈와 치아 뿌리에 영향을 주지 않는 안전성을 확보한 새로운 장치를 개발해 수상의 영예를 안게 됐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 장치는 현재 경희대치과병원이 특허권을 갖고 있다.

김 교수는 "지난 2015년에 새로 개발한 장치를 이용해 청소년 교정환자를 대상으로 치료 효과를 입증한 연구논문을 국제학술지 '치과교정학 저널'(Angle Orthodontist)에 게재한 적이 있다"며 "기존 치료법에 안전성을 더해 새로운 치료법을 개발한 점에 대해 심사위원이 높은 점수를 준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경희대치과병원 교정과 김성훈·김수정·안효원 교수
경희대치과병원 교정과 김성훈·김수정·안효원 교수[경희의료원 제공=연합뉴스]

kms@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20 11:26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