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홍준표 "文대통령 美공항서 푸대접"…靑 "외교의례 오해" 반박(종합)

洪 "대통령 뉴욕공항 도착시 美 환영객 안나와…문재인 패싱"
靑 "국빈·실무방문 아닌 유엔총회 참석…방문성격 따라 의전 달라"

(서울·뉴욕=연합뉴스) 김범현 박경준 기자 = 자유한국당은 20일 문재인 대통령이 유엔 총회 참석차 미국 뉴욕 JFK 국제공항에 도착했을 당시 미국 측으로부터 사실상 푸대접을 받았다고 주장했다.

홍준표 대표는 이날 당 대표 및 최고위원·3선 의원 연석회의에서 "어제(19일) 우리나라 대통령이 미국 뉴욕공항에 도착할 때 미국 측 환영객이 단 1명도 나오지 않은 장면을 봤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우리나라 역대 대통령이 미국을 방문할 때 그런 광경을 연출하지 않았다"며 이명박 전 대통령의 미국 도착 시 군악대 의전, 박근혜 전 대통령의 미국 방문 등과 비교했다.

그는 "레드카펫도 없었다. 한국을 대표해서 간 대통령이 미국에서 그런 대접을 받는 것을 보고 답답하고 안타깝다는 생각이 들었다"며 "그만큼 '문재인 패싱'을 당하고 있지만 정작 국민에게 숨기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에 청와대는 "외교 프로토콜(의례)에 대해 착각하셨거나 잘못 아신 게 아닌가 싶다"며 사실관계에 맞지 않는 비판이라고 일축했다.

청와대 관계자는 "한국 대통령의 국빈 또는 실무 방문 때에는 미국 정부 환영객이 나오지만 이번 방문은 유엔 총회 참석으로, 유엔 총회 참석 시에는 미국 정부에서 일부 실무자가 나오지 영접객이 나오지는 않는다. 과거 정부에서도 그랬다"며 "유엔 총회에는 세계 각국의 정상급만 100여명이 오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다른 관계자는 "대통령의 방문 성격에 따라 예우와 의전이 정해져 있다"며 "그것도 파악하지 않고 그렇게 비판하는 것은 적절치 않다"고 반박했다.

뉴욕 도착, 환영받는 문 대통령 내외
뉴욕 도착, 환영받는 문 대통령 내외(뉴욕=연합뉴스) 김주형 기자 = 문재인 대통령과 부인 김정숙 여사가 제72차 유엔총회 참석차 18일 오후(현지시간) 미국 뉴욕 JFK국제공항에 도착해 환영나온 관계자들과 만나고 있다. kjhpress@yna.co.kr
발언하는 홍준표 대표
발언하는 홍준표 대표(서울=연합뉴스) 안정원 기자 =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표가 20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당대표 및 최고위원 3선의원 연석회의에 참석, 발언하고 있다.
jeong@yna.co.kr

kbeomh@yna.co.kr

kjpark@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20 15:5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