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일본 관광객 유치"…업계, 도쿄 여행박람회 최대 규모 참여

(서울=연합뉴스) 이도연 기자 = 한국관광공사가 일본 도쿄에서 열리는 여행박람회에 참가해 감소세인 방한 일본 관광객 회복에 나선다.

관광공사는 오는 21일부터 24일까지 도쿄에서 개최되는 '투어리즘 엑스포(EXPO) 재팬 2017' 행사에 역대 최대 규모인 58개 부스를 설치해 참가한다고 20일 밝혔다.

국내 13개 광역시·도를 포함한 지자체 22곳·17개 유관기관과 업체 17개 등 180여 명의 관광산업 관계자가 참여해 평창동계올림픽 등 최신 한국관광정보와 여러 관광 테마를 소개할 예정이다.

한국관은 '한국 재발견∼#그것 이상의 한국∼'이라는 주제로 평창올림픽 홍보코너, 지역·관광 테마 홍보코너, 의료관광코너, 문화관광 체험코너, 특설 무대 등이 설치된다.

2016년 열린 '투어리즘 엑스포 재팬'에서의 한국관 모습[관광공사 제공]
2016년 열린 '투어리즘 엑스포 재팬'에서의 한국관 모습[관광공사 제공]

평창동계올림픽 홍보코너는 스키점프 VR체험존을 운영하고 한국관광 체험코너에서는 파워블로거와 함께하는 전통 향 주머니 만들기·한국 여행사진 잘 찍는 비법 배우기 등 여러 체험을 해 볼 수 있다. 특설 무대에서는 의료·미용 강좌, 한국의 전통시장 매력 해설 등의 행사가 열린다.

올해 들어 지난 7월까지 한국을 찾은 일본인 관광객은 약 128만 명으로 작년 같은 기간보다 4.2% 증가했다.

그러나 북한 미사일 발사 등 안보이슈로 4월부터는 매달 감소세가 이어지고 있다.

신상용 한국관광공사 도쿄지사장은 "이번 투어리즘 엑스포 재팬에서 한국의 관광 매력을 대대적으로 어필해 북한 미사일 발사 등으로 한국여행을 망설이고 있는 일본인들에게 좋은 이미지를 부각하겠다"고 전했다.

dyle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20 11:1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