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與, 김명수 인준 총동원…121명 전원 '맨투맨 설득' 나서(종합)

송고시간2017-09-20 17:38

추미애, 안철수에 내일 회동 제안…靑 정무라인 물밑작업

우원식, 친전 들고 국민의당·바른정당 의원실 돌며 설득

'김이수 사태 재발은 안 돼'…표 계산도 꼼꼼히 점검

(서울=연합뉴스) 강병철 기자 = 더불어민주당은 20일 김명수 대법원장 후보자 임명동의안에 대한 표결을 하루 앞두고 대야(對野) 설득전에 총력을 기울였다.

사실상 소속 의원 전원이 투입돼 김 후보자가 사법독립과 개혁을 이뤄낼 적임자라는 점을 부각시키면서 인준안 통과를 호소했다.

민주당은 이날 최고위원회의 직후 비공개 의원총회를 열고 결의를 다졌다.

의총에선 민주당 소속 121명의 의원 전원이 1대1로 야당 설득에 나서자는 데 공감대를 형성했다.

민주당은 김 후보자가 사법개혁과 사법신뢰 회복에 적격한 인사이며 야당이 주장하는 정치 편향성 등은 잘못됐다는 내용이 담긴 설명자료를 만들어 야당 의원 설득을 위한 논리 '무장'에도 힘썼다.

우원식 원내대표는 의총 후 기자들과 만나 "의원들이 아는 분 한분 한분을 직접 찾아뵙고 이야기를 하면서 최선을 다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민주당은 우선 자유한국당이 당론으로 김 후보자 반대 입장을 정한 만큼 국민의당과 바른정당을 집중적으로 공략한다는 방침을 세웠다.

이와 관련, 우 원내대표는 이날 하루 국민의당과 바른정당 의원들의 방을 일일이 돌면서 물밑 설득작업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우 원내대표는 특히 '사법부 공백 위기를 초당적 결단을 통해 함께 해결하자', '동성애에 관한 후보자의 입장과 사법개혁의 방향에 관한 오해가 있다' 등의 내용이 담긴 친전을 들고 야당 의원들 방을 찾은 것으로 전해졌다.

이 과정에서 우 원내대표는 김 후보자 인준 공조에 성공하면 사법개혁을 위한 국회 논의도 공조할 수 있다는 방침도 밝히고 있다.

우 원내대표는 최고위원회의 발언을 통해서도 "김 후보자 인준과정을 통해 사법개혁을 포함해 나라다운 나라를 만드는 정책 협치를 국민의당과 바른정당과 함께 열어가길 원한다"고 말했다.

김 후보자 인준 문제가 잘 마무리되면 국회 사법개혁 특위 설치 문제도 공조하겠다는 뜻을 밝힌 것이다.

집요한 설득에 국민의당 김동철 원내대표는 "(맨투맨 설득은) 바람직스럽지 않다. 즉각 중단했으면 한다"는 반응을 보이기도 했다.

전날에 이어 청와대 정무라인과 법원행정처도 적극적으로 물밑에서 움직이는 모습을 보였다.

與, 김명수 인준 총동원…121명 전원 '맨투맨 설득' 나서(종합) - 1

민주당은 야당 의원들과의 접촉 등을 토대로 자체 표 계산 작업도 했다.

일단 민주당은 캐스팅보터인 국민의당의 전날 의원총회에서 찬성 발언이 이전보다 더 많이 나오는 등 국민의당의 분위기가 나쁘지 않다고 보고 있다.

다만 김이수 전 헌법재판소장 부결 사태 때도 국민의당의 찬성표를 잘못 계산했다는 지적이 있었던 만큼 표 계산에는 신중을 기하고 있다.

김 후보자 인준안 표결에서도 국민의당의 표심이 중요한 만큼 추미애 대표는 21일 오전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를 만나 김 후보자 인준안 문제를 논의할 예정이다.

추 대표는 안 대표와의 회동과 관련해 기자들에게 "현안을 앞두고 있어서 서로 원만하게 풀어가자는 말씀을 드리려고 제가 먼저 만나 뵙자고 했다"고 말했다.

추 대표와 우 원내대표는 또 이날 의총 전에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김 후보자 인준을 위해 야당이 협조해 달라는 메시지를 동시에 던졌다. 특히 두 사람은 평소와 달리 공개발언을 최대한 짧게 하면서 야당을 자극할 수 있는 발언이나 표현은 삼가는 모습을 보였다.

제윤경 원내대변인도 현안 브리핑을 통해 "사법부 공백이 현실화한다면 그 피해는 고스란히 국민들이 지게 됨을 잊지 말아야 한다"며 "대법원장 임명동의안 처리가 본회의에서 원만히 처리될 수 있도록 야당의 협조를 간곡히 부탁드린다"고 호소했다.

밝은 표정의 추미애 대표와 안철수 대표
밝은 표정의 추미애 대표와 안철수 대표

(서울=연합뉴스) 백승렬 기자 =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대표가 28일 오후 국회 대표실을 방문한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와 밝은 표정으로 대화하고 있다. 2017.8.28
srbaek@yna.co.kr

민주 지도부 생각
민주 지도부 생각

(서울=연합뉴스) 백승렬 기자 =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대표(왼쪽)와 우원식 원내대표가 20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생각하고 있다. srbaek@yna.co.kr


solec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