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한미일 국방당국 화상회의…北 압박 협력키로

(서울=연합뉴스) 김귀근 기자 = 한미일 국방당국은 지난 15일 일본 상공을 지나 북태평양 해상에 낙하한 북한 미사일 발사와 관련해 20일 화상회의를 갖고 추가 도발을 막기 위한 압박에 협력하기로 의견을 모았다.

이날 화상회의에는 우리 측에서 박철균 국방부 국제정책차장이, 미측은 앤드류 윈터니츠 국방부 동아시아차장 대리, 일본은 야마토 타로 방위성 방위정책과장이 각각 대표로 참석했다.

3국 대표는 북한의 이번 탄도미사일 발사가 지난 11일 채택된 안보리 결의 2375호를 포함해 복수의 결의를 명백히 위반한 도발 행위라고 강력히 규탄했다.

국방부는 "일본 상공을 통과해 북태평양 해역까지 영향을 미친 북한의 이번 탄도미사일 발사는 지역의 평화와 안정을 저해하는 매우 심각하고도 중대한 위협"이라며 "이러한 행위는 결코 용납될 수 없음을 강조했다"고 전했다.

3국 대표는 북한의 위협을 효과적으로 억제·대응하기 위해 긴밀한 안보협력을 지속해 나가기로 했다.

국방부는 "북한이 핵·탄도미사일 개발 프로그램을 실질적으로 중단하고 더는 추가 도발 행위를 하지 않도록 최대한의 압박을 가해나가는 데 있어 국제사회와도 지속적으로 협력하기로 했다"면서 "미국은 대한민국과 일본에 대한 철통 같은 안보공약을 재확인했다"고 전했다.

[연합뉴스TV 제공]
[연합뉴스TV 제공]


threek@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20 11:1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