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보수야당 "문정인·정의용 해임해야…송영무는 자진사퇴"

한국당·바른정당 "외교안보라인 교체해야…배짱없는 장관, 김정은 특보"
한국당, 문 특보 비판한 국방장관 극찬했다가 사과하자 '사퇴압박' 돌변
문정인 대통령 통일외교안보 특보(자료사진)
문정인 대통령 통일외교안보 특보(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고상민 기자 = 보수야당은 20일 청와대 외교안보라인의 교체를 거듭 촉구했다.

자유한국당과 바른정당은 안보 관련 발언 논란에 휩싸인 문정인 대통령 통일외교안보 특보와 문 특보를 공개 비판한 송영무 국방부 장관은 물론 전날 송 장관에 대해 '엄중 주의' 조치를 한 것으로 알려진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도 자리에서 물러나야 한다고 주장했다.

한국당은 애초 송 장관에 대해서는 그가 지난 19일 국회 상임위에서 문 특보를 공개 비판했을 당시에는 "무인답다"는 등의 칭찬을 늘어놨으나, 그가 청와대의 엄중 주의 조치 후 몸을 낮춰 사과하자 태도를 바꿔 곧바로 자진사퇴를 요구하고 나섰다.

한국당 정우택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당 대표 및 최고위원·3선 의원 연석회의에서 "국방정책의 최고 책임자가 청와대의 차관급 홍보수석으로부터 대놓고 모욕당한 뒤 '발언이 과했다'며 사과하는 것을 보고 참담함을 느꼈다"면서 "참으로 나약하고 한심하고 배짱 없는 국방장관"이라고 비판했다.

또 "단 하루도 감당하지 못할 발언으로 60만 국군의 명예를 실추한 송 장관은 스스로 거취를 결정해야 한다"면서 "청와대는 사사건건 한미동맹의 균열만 일으키는 문 특보를 즉각 해촉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국당 김태흠 최고위원도 연석회의에서 "청와대 말 한마디에 국방장관은 꼬리를 내렸고, 문 특보는 대통령 특보가 아닌 '김정은 특보'에 가까운 말을 해왔다"면서 "어제 청와대가 송 장관에 '엄중 주의'를 줬지만, 국민은 문정인 씨에겐 해임장을, 청와대에는 '엄중 경고'를 보냈다는 걸 인식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바른정당 주호영 대표 권한대행 겸 원내대표는 여의도 당사에서 열린 국회의원·원외위원장 연석회의에서 "국방정책의 총책임은 국방부 장관이고 청와대 안보실장은 참모일 뿐인데 안보실장이 국방장관에게 공개적으로 수모를 줬다"면서 "이는 지금의 안보체계 자체가 제대로 작동되지 않는다는 것을 청와대가 자백한 것이나 다름없다"고 지적했다.

송영무 국방부 장관(자료사진)
송영무 국방부 장관(자료사진)

주 권한대행은 또 "문 특보는 좌충우돌하고 뜬금없는 이야기를 내놓고선 자연인, 교수의 자격으로 했다고 한다. 그러면 특보를 그만두면 된다"고 꼬집었다.

바른정당 하태경 최고위원은 정의용 안보실장의 경질을 주장했다.

그는 "정 실장은 사드배치와 반입의 개념 차이를 몰라 한민구 국방장관이 당시 허위보고를 했다고 해 불필요한 논란을 일으켰다"며 "안보를 총괄하기에 턱없이 부족한 사람"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번에 대통령이 송 장관에게 주의를 주라고 했더라도 비공개로 했어야지, 60만 군인의 총책임자에게 공개적으로 모욕을 줘 군 사기와 명예를 땅바닥에 떨어뜨렸다"고 비판했다.

하 최고위원은 "청와대는 문 특보와 함께 정 실장도 즉각 경질하라"면서 "송 장관은 어제 문 특보에 사과할 게 아니라 사표를 던졌어야 했다. 옷 벗고 나와서 '바른 소리'를 하라"고 압박했다.

정의용 국가안보실장(자료사진)
정의용 국가안보실장(자료사진)

gorious@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20 11:2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