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아주그룹, 베트남 유치원 보수·설비 지원

(서울=연합뉴스) 서미숙 기자 = 아주그룹은 비영리기관인 아주복지재단이 국제구호단체 월드 쉐어와 함께 17일부터 23일까지 베트남 해외자원봉사활동을 진행 중이라고 20일 밝혔다.

아주복지재단의 해외봉사활동은 2007년 베트남 하노이 하이즈엉 마을에 유치원 3곳의 건립 지원으로 시작해 올해 11년째를 맞았다.

올해는 아주산업, 아주IB투자 등 계열사 임직원 20여명이 참여한 가운데 베트남 동나이성 연짝현 인민위원회, 현지 학교 관계자들과 함께 교육환경이 열악한 유치원 2곳을 지원한다.

건립한 지 20년이 넘은 연짝현 빈탄동의 두언켓 유치원은 건물 붕괴 위험에 노출된 상태여서 증축을 해주고, 아주복지재단이 처음 방문했던 빈탄유치원은 담장 보수와 놀이기구 교체 등의 시설 지원을 진행한다.

교육기자재가 부족한 현지 아이들을 위해 베트남어로 직접 번역해 만든 동화책 500권도 선물했다.

탁용원 아주복지재단 사무국장은 "현지 아이들이 쾌적한 교육환경에서 미래를 꿈꾸고 공부할 수 있기를 바라는 마음으로 이번 봉사활동을 기획했다"며 "지난 10여 년간 베트남·캄보디아 해외자원봉사를 통해 6천여 명의 주민들이 혜택을 보게 됐다"고 말했다.

지난 19일 베트남 해외봉사활동에 참가한 아주그룹 임직원들이 현지 어린아이들에게 직접 제작한 동화책을 선물하며,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아주그룹 제공=연합뉴스]
지난 19일 베트남 해외봉사활동에 참가한 아주그룹 임직원들이 현지 어린아이들에게 직접 제작한 동화책을 선물하며,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아주그룹 제공=연합뉴스]

sms@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20 10:56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