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사드반대' 분신 '독일 망명객' 조영삼씨 사망(종합)

조영삼씨 사망 기자회견
조영삼씨 사망 기자회견(서울=연합뉴스) 김지헌 기자 = 20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한강성심병원 앞에서 '사드한국배치저지 전국행동' 등이 사드에 반대하며 전날 분신해 이날 사망한 조영삼 씨 관련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2017.9.20
jk@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지헌 기자 = 사드 반대와 문재인 정부 성공을 외치며 지난 19일 분신한 '독일 망명객' 조영삼(58)씨가 20일 오전 9시34분 숨졌다.

서울 마포경찰서는 "유족 의견을 중심으로 검시관, 과학수사팀, 병원 측 의견을 들어 부검이 필요한지를 판단해 처리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조씨는 전날 오후 4시 10분께 마포구 상암동 한 건물 내 18층 야외 테라스에서 인화물질을 몸에 뿌리고 불을 붙여 전신 3도 화상을 입었다.

경남 밀양이 거주지인 조씨는 "사드 가고 평화 오라. 문재인 정부는 성공해야 한다"고 외친 것으로 알려졌으며, "문재인 정부가 성공해야 우리나라의 미래가 있다"는 제목의 글이 적힌 종이 4장도 남겼다.

조씨는 비전향 장기수였다가 북한으로 간 이인모(1993년 북송, 2007년 사망)씨로부터 1995년 2월 초청 엽서를 받고 독일과 중국을 거쳐 밀입북해 그해 8월 11일부터 9월 6일까지 북한에 머물렀다.

조씨는 이후 독일로 돌아가 체류하다가 2012년 귀국하면서 국가보안법 위반 혐의로 체포됐고 2014년 대법원에서 징역 1년이 확정됐다.

'사드한국배치저지 전국행동' 등 사드에 반대하는 시민단체들은 이날 조씨 시신이 안치된 영등포구 한강성심병원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불법 배치된 사드 때문에 사람이 죽었다"며 "이는 정권에 의한 타살"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이 사태의 책임은 사드 배치를 강행한 문재인 정부, 사드 배치를 강박한 미국에 있다"며 "문 대통령은 조영삼 님의 뜻을 깊이 새겨 사드 철회의 길로 돌아설 것을 촉구한다"고 강조했다. 이들은 유족과 논의해 조씨 장례를 '사회장'으로 치를 예정이라고 밝혔다.

'사드반대'분신한 조영삼씨 분향소
'사드반대'분신한 조영삼씨 분향소(성주=연합뉴스) 김준범 기자 = 20일 오후 경북 성주군 초전면 소성리 마을회관 앞에 시민단체와 주민이 '사드 반대와 문재인 정부 성공'을 외치며 분신해 숨진 '독일 망명객' 조영삼씨 분향소를 마련해 조문하고 있다. psykims@yna.co.kr


jk@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20 11:4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