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주철기 재외동포재단 이사장 '중도하차'…후임은 미정

(서울=연합뉴스) 강성철 기자 = 주철기 재외동포재단 이사장이 20일 퇴임했다.

재임기에 동북아 평화 정착과 통일에 대한 재외동포의 역할을 강조해온 그는 이임식에서 "전 세계 곳곳에서 뿌리내리고 한민족의 위상을 높여온 동포를 만나는 것은 매 순간 감동이었다"며 "통일에 기여할 수 있는 조선족·고려인 동포에 대한 지원을 더욱 확대할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이어 "재일동포 가운데 귀화자와 조선적, 한인 입양인, 탈북자 등도 동포의 외연으로 끌어안는 정책이 필요하다"며 "그러기 위해서는 재외동포센터 설립이 시급하다"고 덧붙였다.

주 이사장은 지난해 7월 1일 취임했으며 임기(3년)를 채우지 못하고 자리에서 물러났다. 1972년 외무부에 입부해 30년 넘게 직업외교관으로 근무한 그는 2013년 3월부터 박근혜 정부의 첫 외교안보수석을 지냈다.

재외동포재단은 오는 26∼29일 전 세계 한인회장을 초청하는 '2017 세계한인회장대회'를 치를 예정이지만, 주 이사장의 후임은 아직 정해지지 않았다.

20일 오전 재외동포재단 회의실에서 이임사를 밝히는 주철기 이사장
20일 오전 재외동포재단 회의실에서 이임사를 밝히는 주철기 이사장
20일 오전 재외동포재단 회의실에서 주철기 이사장과 직원들이 이임식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20일 오전 재외동포재단 회의실에서 주철기 이사장과 직원들이 이임식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wakaru@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20 10:5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