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문화로 하나 된 제주인의 잔치…탐라문화제 막 올라

제주시 산지천 문화광장 일원서 24일까지 열려
탐라개벽신위제
탐라개벽신위제(제주=연합뉴스) 박지호 기자 = 제56회 탐라문화제 개막일인 20일 오전 제관들이 제주시 삼성혈에서 탐라개벽신위제를 봉향하고 있다.
탐라개벽신위제는 탐라국을 세운 고·양·부 삼신인을 기리는 동시에 탐라문화제의 개막을 알리는 향불을 채화하기 위해 진행됐다. 2017.9.20
jihopark@yna.co.kr

(제주=연합뉴스) 변지철 기자 = 문화로 하나 되는 제주인의 잔치 제56회 탐라문화제가 20일 개막했다.

한국예총제주도연합회가 주최하고 제56회탐라문화제추진위원회가 주관하는 이번 행사는 '첫사랑의 설렘으로 천 년 탐라 탐하다!'란 주제로 제주시 산지천 탐라문화광장 일원에서 닷새 동안 열린다.

탐라문화제는 이날 오전 탐라국(耽羅國)을 세운 고·양·부 삼신인의 탄생신화가 깃든 삼성혈에서 탐라개벽신위제를 시작으로 축제의 서막을 알렸다.

삼성혈에서 채화된 탐라문화의 향불이 거리 행렬과 함께 축제장까지 봉송되고, 도민의 무사 안녕과 제주문화의 중흥을 기원하는 불꽃놀이와 축하공연이 이어진다.

이튿날부터 걸궁과 민속예술 경연을 벌이는 민속예술축제, 학생민속예술축제, 탐라문화 가장(假裝) 경연, 제주어축제, 청소년 예능 페스티벌, 제주도립관악단과 합동 풍물패 공연 등이 이어진다.

화려한 탐라문화제 거리 퍼레이드
화려한 탐라문화제 거리 퍼레이드[연합뉴스 자료사진]

또한, 찾아가는 제주문화 이동박물관, 무형문화재 공개 시연, 오감 만족 체험 행사, 어우렁더우렁 토이 콘서트, 버스킹 공연 등이 축제에 활력을 불어넣는다.

특히 축제 넷째 날인 23일에는 도내 43개 읍면동 출연 단체와 개인 등 3천여 명이 참가하는 제주문화 가장 퍼레이드가 중앙로 사거리에서 산지천 특설무대까지 진행된다.

원도심의 문화유산을 관람객들과 공유하는 '산지천의 어제와 오늘전', 지역 주민이 해설하는 산지천 역사문화탐방 프로그램인 '무지개다리 산지천은 흐르고'가 운영된다.

국제 자매결연 도시인 중국의 취안저우와 닝보, 일본의 요코하마와 나라 문화교류 사절단의 공연 시간도 마련된다.

주최 측은 원도심 상권 활성화를 위해 행사장 내 음식점 운영을 최소로 줄이고, 주변 음식점·카페·편의점 정보 등을 담은 지도를 제작해 배부한다.

7대의 셔틀버스를 제주항 국제여객선터미널과 제주종합경기장 2곳에서 확대 운영하고, 관람객이 쉴 수 있는 파라솔을 탐라문화광장 곳곳에 설치해 편안한 쉼터를 제공한다.

bjc@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20 11: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