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주말 도심 '백남기 1주기' 추모대회…경찰 "살수차·차벽 無"

국가폭력 재발방지·농어업 정책 개선 등 요구 예정
[연합뉴스 자료사진]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이효석 기자 = 대정부 시위에 참여했다가 경찰 물대포에 맞고 쓰러져 300여일 사경을 헤매다 숨진 고(故) 백남기 농민 1주기 추모대회가 이번 주말 도심에서 대규모로 열린다.

20일 가톨릭농민회·전국농민회총연맹·민주노총 등 농민·시민단체 연대체인 '백남기투쟁본부'에 따르면 이들은 토요일인 23일 종로와 광화문에서 백 농민 추모대회를 개최한다.

백 농민은 2015년 11월 14일 '1차 민중총궐기'에 참석했다가 종로1가에서 경찰 물대포에 맞아 의식을 잃었고, 서울대병원으로 이송됐으나 317일간 깨어나지 못하다가 지난해 9월 25일 숨졌다.

1주기 추모대회는 백 농민이 물대포를 맞은 곳인 종로1가의 르메이에르 빌딩 옆 샛길(종로3길)과 청진공원에서 오후 4시께 '백남기 농민 뜻 관철과 농정개혁을 위한 전국농민대회'로 시작한다.

전농·가톨릭농민회·전국여성농민회총연합 등 농민단체 모임인 '농민의 길'은 농민대회에서 쌀값 1㎏당 3천원 보장 등 농어업 관련 정책 개선을 요구하고, '농민헌법운동본부' 발족을 선언할 예정이다.

이어 오후 5시 같은 장소에서 백남기투본과 민중총궐기투쟁본부가 공동으로 '1주기 민중대회'를 개최한다.

이들 단체는 정부에 백 농민 사건의 진상을 규명해 책임자를 처벌하고 재발방지 대책을 마련할 것, 농업문제를 주요 국정과제로 삼고 대통령 직속 농어업특별위원회를 설치할 것 등을 요구할 계획이다.

오후 7시 광화문광장에서는 공식 추모행사인 '백 농민 1주기 추모대회'가 열린다. 각계 인사들의 추모사와 가수 이상은의 추모공연이 예정됐다.

추모대회 참석 인원은 약 5천명으로 예상된다. 경찰은 최근 경찰개혁위원회가 권고한 '집회·시위 자유 보장 방안'을 전면 수용함에 따라 살수차는 물론 차벽도 배치하지 않을 전망이다.

경찰 관계자는 "개혁위가 권고한 살수차·차벽 무사용 원칙을 지킬 것"이면서 "시민 통행과 차량 흐름에 불편이 없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투쟁본부는 1주기 추모주간을 맞아 이날 인사동 관훈갤러리에서는 1주기 추념전 '밀물'을 개막한다. 노순택·서평주·윤성희·이동문·이윤엽·치명타·홍진훤 작가가 참여한다.

22일 오전 국회도서관 소회의실에서는 '백 농민 사건으로 본 대한민국 그리고 농업' 국회토론회를 연다. 박주민·김현권·이개호·윤소하·김종훈·황주홍 의원이 참석한다.

故 백남기 농민 발인·영결식…(CG)
故 백남기 농민 발인·영결식…(CG)[연합뉴스TV 제공]
지난 18일 오후 광주 동구 금남로 5·18민주화운동기록관에서 고(故) 백남기 농민 1주기 추모전시가 열려 놀이패 신명의 오숙현 배우가 소복 차림으로 춤사위를 선보이고 있다. 꽹과리 등 고인의 손때가 묻은 물건과 옛 사진이 행사장에 전시돼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지난 18일 오후 광주 동구 금남로 5·18민주화운동기록관에서 고(故) 백남기 농민 1주기 추모전시가 열려 놀이패 신명의 오숙현 배우가 소복 차림으로 춤사위를 선보이고 있다. 꽹과리 등 고인의 손때가 묻은 물건과 옛 사진이 행사장에 전시돼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hy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20 10:2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