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한국당, 의총서 '김명수 인준 반대' 당론 확정(종합)

(서울=연합뉴스) 배영경 이슬기 기자 = 자유한국당은 20일 김명수 대법원장 후보자 임명동의안 표결을 하루 앞두고 '인준 반대'를 당론으로 확정했다.

김정재 원내대변인은 이날 홍준표 당 대표와 정우택 원내대표 등이 참석한 의총 직후 기자들과 만나 "오늘 의총에서 김 후보자 임명 표결 처리를 앞두고 우리 당은 부결할 것을 당론으로 정했다"라고 밝혔다. 자유한국당 의원들은 이날 박수로 만장일치의 '반대 당론'을 정한 것으로 전해졌다.

홍준표 대표는 의총에서 "이 분이 대법원장이 되면 6년이다. 이 정권이 끝나고도 1년을 더 '좌파 대법원'을 구성하게 된다"면서 "법원만큼은 가치중립의 집단이어야 한다"며 소속 의원들에게 반대표 행사를 촉구했다.

이날 의총은 한국당이 제1야당으로서 '사법부 좌편향화를 확실히 저지할 것'이라는 대외적 메시지를 내는 동시에, 대내적으로는 소속 의원의 이탈표를 막기 위해 열렸다.

한 원내지도부 핵심 관계자는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여당이 김명수 임명동의안 통과를 위해 전방위적으로 야당 의원들을 접촉하고 있어 일부 흔들리는 의원도 있다고 들었다"면서 "오늘 의총은 내부 단속 차원도 있다"고 전했다.

정우택 원내대표가 이날 의총에서 "본인 상(喪)을 빼고는 전원이 참석해 부결시켜야 한다"고 강력하게 호소한 것도 이런 맥락에서다.

한국당은 이번 김 후보자 표결 역시 국민의당이 '키'를 잡고 있다고 판단, 촉각을 곤두세운 상황이다.

또 다른 관계자는 통화에서 "국민의당은 자신들이 호남 출신 김이수는 낙마시키고 김명수는 통과시킬 경우의 호남민심 역풍을 우려하면서도, '김이수 부결' 학습효과가 생긴 여당의 압박을 받고 있다"며 "국민의당이 얼마나 견뎌내는지가 관건"이라고 말했다.

이에 정 원내대표는 의총에서 "우리끼리 단합하는 것은 물론, 친소관계에 따라 국민의당, 민주당, 무소속 의원들에게 전화해 설득해야 한다"며 "내일 표결에서 반드시 부결시키는 결과를 얻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국당, 의총서 '김명수 인준 반대' 당론 확정(종합) - 1
발언하는 홍준표 대표
발언하는 홍준표 대표(서울=연합뉴스) 안정원 기자 =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표가 김명수 대법원장 임명동의안 처리 논의를 위해 20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jeong@yna.co.kr

ykba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20 11:56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