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얼굴인식·터널사고 자동감지…첨단 보안 솔루션 선보여

에스원, 시큐리티 솔루션 페어 2017 개최

(서울=연합뉴스) 김은경 기자 = 종합 안심솔루션기업인 에스원은 20일부터 사흘간 서울 중구 부영태평빌딩에서 '시큐리티 솔루션 페어 2017'을 개최한다고 밝혔다.

올해 5회째를 맞은 시큐리티 솔루션 페어는 보안솔루션에 특화된 전시회로, 올해는 에스원이 도시 전체의 보안을 담당하는 솔루션을 소개한다는 의미로 '시티 오브 에스원'을 슬로건으로 내세웠다.

또 개별 제품을 소개하는 기존 방식에서 벗어나 도시의 전반적인 보안 인프라를 체험할 수 있는 전시회로 탈바꿈했다.

전시 공간은 에스원의 핵심 시스템을 전시한 통합솔루션, 차세대 통합 출입관리 솔루션을 소개하는 '클레스', 다양한 오디오·영상(AV) 시스템을 체험할 수 있는 하만 AV솔루션 그리고 에스원 파트너사의 상품과 기술을 전시한 협력 통합솔루션 등 4개 섹션으로 나뉘어 꾸며졌다.

하만은 삼성전자가 최근 인수한 글로벌 전자장비업체다.

에스원의 터널사고 자동감지 시스템에 하만의 조명, 비상방송 시스템을 결합, 터널 내 사고를 더욱 효과적으로 예방할 수 있는 솔루션도 소개됐다.

이 솔루션은 올해 6월 개통된 국내 최장터널 '인제터널'에 적용됐다.

하만의 회의실 자동화 솔루션과 비상방송 시스템은 외국에서는 이미 널리 쓰이고 있지만, 하만이 국내에서 보안업체와 손잡고 보안 솔루션을 선보인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통합솔루션 섹션에는 지능형 CCTV 'SVMS', 출입관리시스템 '엑세스' 등과 같은 에스원의 핵심 시스템이 전시됐다.

특히 에스원의 전체 서비스를 한눈에 살펴볼 수 있도록 증강현실(AR)을 활용한 '시티 모형'이 설치돼 눈길을 끌었다.

10m 길이의 시티 모형에는 주거, 항만, 빌딩, 도로와 같은 주요 시설들이 입체모형으로 구성돼 있다.

스마트폰과 대형 디스플레이를 통해 도시 곳곳에 제공되는 에스원의 서비스를 증강현실로 볼 수 있다.

다음 섹션에는 에스원의 차세대 통합 출입관리 솔루션 '클레스'가 전시됐다.

이 상품은 얼굴인식 스피드게이트를 포함해 내방객 출입관리, 건물 내 잔류자 안전확인, 모바일 사원증 등을 제공하는 상품이다.

클레스는 특히 얼굴인식 등 첨단 보안기술과 최신 트렌드를 접목해 출입관리의 보안성과 편의성을 모두 강화한 것이 특징이다.

이번 전시회에서는 클레스의 정식 론칭을 알리는 행사가 진행되는 동시에 관람객이 직접 클레스의 기능을 체험해 볼 수 있도록 했다.

대부분 중소기업인 에스원 파트너사들의 상품과 기술도 전시됐다.

에스원은 파트너사와 상생하는 취지에서 파트너사들이 우수한 역량을 알릴 수 있도록 별도의 전시공간을 마련했다.

22일에는 고려대 정보보호대학원과 물리보안 융합학과를 개설하는 산학협력식을 체결한다.

에스원은 고려대와 함께 보안업계에 필요한 우수인력 양성을 지원하는 한편 업계와 학계가 협력해 전체 보안업계 성장의 계기로 만들 계획이다.

김종국 에스원 전무는 "최근 스마트시티 개념이 확산하면서 보안산업에서도 통합솔루션의 중요도가 높아지고 있다"며 "이번 전시회는 고객들에게 이러한 보안 트렌드를 제시하고 에스원의 역량을 보여 줄 수 있도록 기획됐다"고 밝혔다.

에스원 기동경찰 세트[연합뉴스 자료사진]
에스원 기동경찰 세트[연합뉴스 자료사진]

kamja@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20 10:36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