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여성환경연대 "생리대 의혹 프레임만 남고 건강대책은 실종"

대형마트의 생리대
대형마트의 생리대[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김지헌 기자 = 생리대 독성 문제를 처음 제기한 단체인 여성환경연대가 생리대 사태에서 정작 여성건강 대책이 사라졌다고 비판했다.

20일 국회 본관에서 여성환경연대가 정의당과 공동 주최한 '생리대 안전과 여성건강 토론회'에서 이 단체 이안소영 사무처장은 "생리대 시장 점유율이 높은 외국계 대기업이 시민단체와 연합해 토종 중소기업을 무너뜨리려 한다는 의혹 프레임만 남았다"고 지적했다.

이안 처장은 "우리의 목적은 기업을 죽이는 게 아니라 여성건강도 살리고 기업도 살리는 것"이라며 "실험을 진행한 배후 같은 것은 없다. 우리가 우리의 배후"라고 강조했다.

이어 "시민단체가 하는 검출 실험의 완벽성은 어디까지여야 하나"라고 물으며 생리대 안전 문제를 처음 제기한 것만으로도 의의가 있다고 제시했다.

앞서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여성환경연대의 '생리대 방출물질 검출 시험' 결과를 신뢰하기 어렵다고 밝힌 바 있다. 실험 대상 생리대 10종 가운데 가장 먼저 이름이 공개됐던 '릴리안'의 경쟁 제품을 만드는 유한킴벌리 임원이 여성환경연대의 이사이기도 해 논란이 일었다.

이안 처장은 "정부 당국은 제대로 된 전수조사, 다이옥신·농약 등 다양한 독성물질 조사 등의 정책을 펼쳐야 한다"며 "생리대를 넘어 여성 청결제, 질 세정제, 콘돔 등 여성용품 전반의 화학물질 안전도 중요하다"고 제안했다.

서울대 보건대학원 최경호 교수는 이날 발제를 통해 "생리대 안전성 확보는 여성건강을 위한 출발이 돼야 한다"며 "일회용 생리대에 존재하는 위해 요인을 찾아 생리대 안전 관리제도에 포함해야 한다"고 말했다.

jk@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20 10:0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