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대소변으로 건강 상태 체크하는 '똑똑하고 예쁜 변기' 개발

UNIST 사이언스월든팀 '초절수 진공 변기' 21일 동대문디자인플라자 전시
UNIST 디자인팀
UNIST 디자인팀왼쪽부터 조은호 학생 이현경 교수 배정현 학생.[UNIST 제공=연합뉴스]

(울산=연합뉴스) 장영은 기자 = 물을 거의 사용하지 않는 것은 물론, 대소변으로 건강 상태를 확인해 주는 똑똑한 변기가 개발됐다.

대변을 돈으로 바꾸는 울산과학기술원(UNIST) 프로젝트 사이언스월든(Science Walden)의 대표 기술인 '비비(BeeVi) 변기'다.

사이언스월든팀이 개발한 비비 변기 2종이 21일부터 27일까지 서울 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에 전시된다고 UNIST가 20일 밝혔다.

'똥본위 화폐'로 알려진 비비 변기를 직접 볼 기회다. 똥본위 화폐는 인분(人糞)을 바이오에너지로 바꾸고, 그 가치만큼 화폐로 사용하는 개념으로 UNIST 사이언스월든팀이 2015년부터 연구 중이다.

비비 변기 2세대 모습
비비 변기 2세대 모습대변과 소변은 진공으로 빨아당겨지며 아래쪽 바이오센서로 건강상태를 파악한다.[UNIST 제공=연합뉴스]

이번에 전시될 비비 변기는 2015년 개발된 '비비 변기 1세대(WALDEN 1.0)'와 이를 발전시킨 '비비 변기 2세대(WALDEN 2.0)'다.

1세대 변기는 양변기 아랫부분에 건조기와 분쇄기를 설치해 대변을 가루로 만든다. 이 가루를 미생물 에너지 생산시설에 넣으면 메탄가스로 바꿔 연료로 쓸 수 있다.

물을 저장하고 배수관을 설치할 공간이 필요 없어 기존 수세식 변기보다 작다. 조선 시대 백자를 닮은 유선형이며 화장대 의자를 연상시킨다.

비비 변기 2세대 실물
비비 변기 2세대 실물[UNIST 제공=연합뉴스]

이 변기 디자인에 참여한 조은호 UNIST 융합경영대학원 학생은 "화장실을 뜻하는 Toilet의 어원인 프랑스어 Toilette는 탈의실이나 분장실처럼 화장을 고치는 장소라는 뜻"이라며 "화장실을 더럽고 불결한 공간이 아닌 아름답고 건강해지는 공간으로 느낄 수 있도록 변기를 디자인했다"고 설명했다.

1세대 변기는 인체공학적 설계를 거쳐 배변을 도와주는 자세도 만들어준다. 기존 변기와 비슷한 높이로 제작하되, 변좌에 앉으면 엉덩이 부분이 쑥 내려가도록 만든 것이다. 이때 상체와 다리의 각도는 35도가 되는데, 이 자세가 배변에 가장 유리하다고 알려졌다.

스프링 장치도 추가해 일어날 때 살짝 밀어준다.

2세대 변기는 건조기와 분쇄기를 없앴고, 대변을 진공으로 빨아들여 에너지 생산시설로 바로 보내는 구조다.

이때 0.5ℓ 정도 물이 필요한데, 일반 변기에 들어가는 12ℓ와 비교해 매우 적어 '초절수 진공 변기'를 구현했다.

건강을 위한 첨단 기능도 추가될 예정인데, 먼저 자외선(UV) 램프가 설치돼 변기 내부와 변좌를 살균·소독해준다.

또 대변과 소변을 분석하는 바이오 센서도 마련해 사용자 건강 상태를 스마트폰으로 확인할 수 있다.

2세대 변기 디자인에 참여한 배정현 UNIST 디자인 및 인간공학부 학생은 "대변 가루를 옮기는 과정에서 불편함까지 없앨 방법을 고민했다"며 "1세대 변기의 장점을 유지하면서 기능을 추가하고, 사용 환경의 청결함을 유지하기 위해 변기 뚜껑에 투명한 커버를 배치했다"고 설명했다.

비비 변기 2세대
비비 변기 2세대자외선으로 살균소독해 청결한 변좌.[UNIST 제공=연합뉴스]

비비 변기 디자인을 총괄한 이현경 UNIST 기초과정부 교수는 "실제 작동하는 모델을 처음 공개한다"며 "환경을 생각하면서 건강과 청결에 중심을 둔 미래 화장실을 미리 살펴볼 좋은 기회"라고 소개했다.

한편 이번 전시는 '2017 서울 생활의 발견-은밀한 공예(空藝)'의 하나로 추진됐는데, 개인적이고 은밀한 공간인 화장실과 예술을 연결해 화장실 문화와 독특한 변기 등으로 전시를 구성했다.

비비 변기는 미래형 변기 섹션에 배치돼 화장실 공간이나 변기에 새로운 기술이 도입된 작품들과 함께 선보인다.

youn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20 10:3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