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日, 北납치문제 언급 트럼프 연설에 반색…"日정부 입장 이해"(종합)

스가 관방 "대북 압력 강화 방침 높이 평가"

(도쿄=연합뉴스) 김정선 김병규 특파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19일(현지시간) 뉴욕 유엔본부에서 한 기조연설에서 북한의 일본인 납치 문제를 언급한 것에 대해 일본 정부가 환영의 뜻을 표했다.

교도통신에 따르면 아베 신조(安倍晋三) 총리와 함께 미국을 방문 중인 니시무라 야스토시(西村康稔) 관방 부장관은 이날 트럼프 대통령이 납치 문제의 조기해결을 추진하는 일본 정부의 입장을 이해했다며 환영했다.

연설하는 트럼프
연설하는 트럼프(뉴욕 EPA=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19일(현지시간) 뉴욕 유엔본부에서 열린 유엔총회에서 기조연설을 하고 있다.
bulls@yna.co.kr

니시무라 부장관은 "아베 정권은 납치 문제를 가장 중요시하는 과제로 다루며 각국에 이해와 협력을 구해 왔다"며 "(트럼프 대통령의 발언은) 이해가 잘 전달된 결과다. 북한의 핵·미사일 문제와 함께 납치 문제에 대해서도 해결을 위해 전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기조연설에서 북한에 억류됐다 풀려난 뒤 사망한 미국인 대학생 오토 웜비어 사건 등 북한의 인권 탄압 행위를 거론하며 "북한이 간첩을 위한 언어교사로 활용하기 위해 일본 해변에서 13세 소녀를 납치하기도 했다"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이 언급한 13세 소녀는 지난 1977년 북한에 의해 납치된 것으로 알려진 요코타 메구미(橫田 めぐみ)를 지칭한 것이다. 그는 "모든 국가가 북한이 적대적 행위를 멈출 때까지 김정은 정권을 고립시키기 위해 함께 할 때"라고 강조했다.

일본 언론들도 20일자 조간신문에 트럼프 대통령의 이 발언을 대대적으로 다루며 높은 관심을 보였다.

극우성향 산케이 신문은 1면 머리기사로 "트럼프 대통령이 유엔 연설에서 북한의 일본인 납치를 규탄했다"며 기조연설 내용을 자세히 소개했다.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관방장관은 이날 정례 브리핑에서 "트럼프 대통령이 납치 문제를 포함한 대북 현안 해결을 위해 애쓰는 자세를 보여준 것을 높이 평가한다"며 "북한의 비핵화 방침을 확인하고 압력 강화를 국제사회의 협력을 강조했다는 점도 높이 평가한다"고 말했다.

스가 장관은 트럼프 대통령이 연설에서 "미국과 동맹을 방어해야 하는 상황이 오면 우리는 북한을 완전히 파괴하는 수밖에 없을 것"이라고 언급한 데 대해서도 "모든 선택지가 테이블 위에 있다고 트럼프 대통령이 표명하고 있는 입장을 높이 평가한다"며 "안보 분야에서 미일 협력을 이어나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미국을 방문 중인 고노 다로(河野太郞) 외무상은 "트럼프 대통령이 납치 문제에 대해 상당히 확실히 언급했다"며 "일본의 (미국에 대한) 노력이 주효했다"고 기자들에게 말했다. (취재보조 : 데라사키 유카 통신원)

기자회견하는 요코타 메구미의 부모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기자회견하는 요코타 메구미의 부모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bkkim@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20 12:4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