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도시바메모리 매각, 한미일-신미일 연합 사이서 좌고우면

20일 매각계약 체결 예정했으나 19일 WD 새 제안에 주춤

(서울=연합뉴스) 이춘규 기자 = 도시바(東芝) 반도체 자회사인 도시바메모리 매각전이 막판까지 한미일연합과 신(新)미일연합 사이에서 갈팡질팡하면서 안개가 걷히지 않는 형국이다.

20일 마이니치신문 등 일본 매체들에 따르면 도시바메모리 매각 협상에서 도시바는 협업상대인 미국 웨스턴디지털(WD)이 주도하는 신미일연합이 19일 대폭 양보한 인수안을 제시하자 주춤했다.

도시바메모리 어디로?
도시바메모리 어디로?[욧카이치<일 미에현> 교도=연합뉴스 자료사진] 도시바(東芝) 반도체 자회사인 도시바메모리 주력공장의 5월 하순 모습이다.

도시바는 지난주 매각 양해각서를 체결했던 한미일연합과 이르면 이날 매각계약을 맺으려 했으나 WD의 새 제안에 흔들리고 있다. 미국 베인캐피털이 주도하는 한미일연합에는 한국 SK하이닉스, 애플, 델 등이 참여 중이다.

관계자에 따르면 WD는 이번 양보안에 도시바 내부의 거부감을 의식해 장래 경영권 취득 방침을 철회하고 제3자 매각 중지를 요구한 소송을 취하하는 등의 내용을 담았다.

WD는 도시바가 한미일연합과 매각계약을 맺으면 미에현 욧카이치공장에서 반도체 생산 협업에 타격이 불가피하다고 판단, 결정적 국면에서 유화책을 꺼내 든 것으로 보인다.

앞서 도시바는 6월 전까지 미일연합과 계약할 것이라는 관측을 뒤집고 한미일연합에 우선협상권을 부여했지만, 경영권 문제 등으로 교섭이 난항하자 8월 WD 진영으로 눈길을 돌렸다.

그러나 WD와도 경영권을 둘러싸고 교섭이 정체 상태에 빠지고, 베인캐피털이 8월 하순 미국 애플 등이 참가하는 새로운 한미일연합안을 제시하자 다시 한미일연합과 교섭을 가속화했다.

이어 지난 13일 양해각서까지 교환했지만 19일 WD가 대폭 양보한 안을 들고 나오자 도시바 내부에서는 다시 한 번 WD 진영으로 눈길을 돌리며 갈팡질팡하는 모습을 보이고 있다.

WD는 새 제안에서 일본 정부계펀드 산업혁신기구가 5천억엔을 출자한다고 했다. WD가 출자하기로 했다가 취소한 1천500억엔분을 보충하기 위해서라고 니혼게이자이신문이 전했다.

이와 관련 아사히신문은 산업혁신기구가 당초 3천억엔 출자 계획에서 5천500억엔으로 출자 규모를 늘렸다고 전했다. WD가 도시바메모리 경영에 관여하려 한다는 의혹을 해소하려는 조치다.

WD의 새 제안에는 복수의 일본기업이나 미국 투자펀드 KKR이 출자한다고 되어 있지만, 당초 참여설이 돌았던 반도체 큰손 고객 미국 애플은 참가하지 않는다고 아사히는 덧붙였다.

도시바 내에서는 자사가 제시한 인수가격 2조엔(약 20조2천600억원)에도 못 미치는 금액에 인수하려는 것은 물론이고 더 좋은 조건을 제시한 다른 진영으로의 매각을 방해하는 소송을 제기한 WD에 대해 불신감이 깊다.

한미일연합의 베인캐피털도 방어막을 강화하고 나섰다. 블룸버그 통신은 이날 소식통을 인용해 베인은 한미일연합에 애플이 70억달러(약 7조9천억원)를 출자하도록 추진하고 있다고 전했다.

애플은 당초 한미일연합에 30억달러를 출자할 예정이었으나 70억달러로 올렸으며 10억 달러는 자산이고, 60억달러는 부채(융자)로 조달한다. 애플은 사실 확인 요구에 즉각 응답하지 않았다.

도시바 본 사가 입주한 빌딩
도시바 본 사가 입주한 빌딩(교도=연합뉴스) 도시바 본사가 입주한 도쿄도내 빌딩의 20일 오전 모습.

이와관련 니혼게이자이는 "도시바는 주내에 경영회의를 열 예정으로 WD·KKR진영과 한미일연합 양자의 최종 제안을 정밀조사한다"며 "한미일연합은 애플 등의 출자 규모 조정을 계속중"이라고 전했다.

taei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20 09:5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