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삼성전자, 추석전 협력사에 물품대금 5천억원 조기 지급

수원 등 지역 사업장에서 농축산물 직거래 장터 운영

(서울=연합뉴스) 이승관 기자 = 삼성전자는 추석 명절을 앞두고 협력사 물품 대금을 최대 12일 앞당겨 지급하기로 했다고 20일 밝혔다.

1차 협력사 대상 약 5천억원 규모로, 이미 지난 2011년부터 사실상 매주 대금을 지급하고 있으나 올해는 열흘 연휴를 감안해 협력사 자금부담 완화 차원에서 이같이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이와 별도로 삼성디스플레이도 약 2천억원 규모의 대금을 협력사들에게 조기 지급할 예정이다.

지난 2005년부터 협력사 거래대금을 전액 현금으로 지급하고 있는 삼성전자는 지난 6월부터는 1차 협력사가 2차 협력사에게 물품대금을 전액 현금으로 30일 이내에 지급하도록 지원하는 5천억원 규모의 '물대지원펀드'도 운영하고 있다.

한편, 삼성전자는 올해도 임직원들이 추석 명절에 필요한 물품을 준비할 때 사업장이 있는 지역 자매마을 농축산물을 구매할 수 있도록 직거래 장터를 운영하기로 했다.

수원 '삼성 디지털시티'에서는 지난 12일부터 사내 인트라넷을 통해 '온라인 직거래 장터'를 개설해 농축산물을 판매한 데 이어 이날은 사업장 내에 '추석맞이 자매마을 농축산물 직거래 장터'를 열었다.

기흥과 화성의 '삼성 나노시티'에서도 25일부터 28일까지 농촌진흥청, 자매마을, 사회적 기업 등 32곳이 참여해 전국의 300여개 농축산물을 판매하는 장터가 열릴 예정이다.

이상훈 삼성전자 경영지원실 사장은 "1995년부터 88개 마을과 자매 결연을 해서 일손돕기, 농촌체험, 직거래장터 등 다양한 지원을 하고 있다"면서 "앞으로도 중소기업과 지역사회와의 상생 활동을 적극 실천하겠다"고 말했다.

삼성전자, 추석전 협력사에 물품대금 5천억원 조기 지급 - 1

human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20 11:0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